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남국 "금태섭, 서울시장 출마하려 당 뛰쳐나간 거 아니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태섭 전 의원의 탈당을 두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위해 (당을) 뛰쳐나간 것이 아니냐”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24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민주당을 탈당했던 그 시기나 이유가 석연치 않다는 그런 이야기가 많았다”며 이처럼 말했다.
 
그는 “금 전 의원이 탈당한다고 하면, 윤리위 결정을 받고 하는 것이 정치적 명분이 있다”며 “당에서 (징계 결정을) 하고 있지 않던 상황이었는데 갑작스럽게 혼자 뛰쳐나갔다. 자리 욕심 때문에 정당을 옮겨 나간 것 아니냐고 하는 비판의 우려가 높다”고 주장했다.
 
금 전 의원의 서울시장 출마에 대해서도 “어렵지 않을까 한다”며 “당장 민주당에서 탈당해서 국민의힘으로 간다고 했을 때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제3지대나 무소속으로 출마 준비를 하면서 극적인 정치적 단일화 등을 꿈꿀 수 있는데, 여건상 그런 것들이 어렵다고 생각된다. 여건상 출마를 포기하게 될 상황이 올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이에 대해 함께 출연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금 전 의원은 소신 투표와 발언을 했던 것이 걸림돌이 돼 징계를 받았던 것”이라며 “(금 전 의원이) 서울시장에 혹시 나갈까 봐 보선이 끝난 다음에 (징계 결정을) 하려고 미룬 것이 아니냐”고 했다. 
 
박 의원은 또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무소속 박원순 후보가 박영선 민주당 후보를 누르고 야권 단일 후보로 서울시장에 당선된 것을 언급하며 “금 전 의원은 박원순 모델을 꿈꾸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우리 당에도 조은희 서구구청장이나 윤희숙 서초구 국회의원 등 좋은 후보가 많다”고 강조했다.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전날 금 전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묻는 말에 “제가 감당해야 할 역할이 있다면 감당하겠다”며 “책임을 지겠다, 피하지 않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 대해선 "국민들은 지금 제1야당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