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 보면 막 만지고 싶지?" 남학생 콕 찍어 질문던진 여교수

[중앙포토]

[중앙포토]

"여자랑 무엇을 하고 싶니. 여자를 보면 키스하고 싶지, 막 만지고 싶지" 

 
수도권의 한 대학 여교수가 온라인 화상수업 중 남학생을 상대로 이같은 취지의 질문을 하며 대답을 강요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대학당국이 자체 조사에 나섰다고 24일 밝혔다.
 
이 대학 A교수는 지난 5월 남·녀 10여명이 참여하고 있는 수업에서 남성과 여성의 차이에 대해 설명하던 중 남학생 2명을 특정해 질문했다고 한다. 
 
문제를 제기한 남학생은 연합뉴스에 "수강생 모두가 지켜보는 공개적인 자리에서 질문을 받아 당황했으며 성적 수치심을 느껴 대답을 피했으나 (A교수가) 여러 차례 반복적으로 대답하기를 강요했다"고 밝혔다.
 
이 학생은 또 A교수가 해당 발언을 하기 한달 전 쯤에도 '지금의 50대 남자 초등학교 교사는 군 면제가 돼 군대에 가지 않아 다정하다' 등의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학교 측에 수업영상 공개를 요구하고, 국민신문고를 통해 민원제기를 했지만 별다른 조치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 대학 관계자는 "해당 사건에 대해 교내 양성평등센터에서 조사를 착수했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