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새마을금고서 전 임원 흉기 난동...직원 2명 숨졌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24일 대구시 동구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직원 2명이 숨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새마을금고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40대 남자 직원이 숨지고 30대 여직원이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흉기를 휘두른 남성 A씨는 범행 직후 농약을 마신 상태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A씨가 전직 임원으로 재직 당시 직원들과 사이가 좋지 않았던 점 등으로 미뤄 원한 관계에 의한 범행으로 추정하고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