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왕이 암살 예정, 방산주 사라" 방한 직전 올라온 수상한 글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사진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사진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방한을 앞두고 신변에 위협을 가하겠다며 특정 방산주에 투자하라는 내용의 글이 인터넷에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지난 20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왕이 암살 예정’이라는 글을 올린 네티즌의 신원과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이 글에는 오는 25일 방한하는 왕 부장의 신변을 위협하려는 듯한 내용과 함께 특정 방산업체의 주식을 매수하라는 내용이 담겼다. 언급된 업체는 함정이나 항공기용 전원 등 방산 관련 기업으로 파악됐다.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경찰은 이 네티즌이 과거에도 비슷한 글을 썼는지 등에 관해서도 확인하고 있다.  
 
한편 외교부에 따르면 왕 부장은 강경화 장관의 초청으로 오는 25~27일 한국을 공식 방문한다. 왕 부장의 방한은 지난해 12월 이후 약 1년 만이다. 왕 부장은 강 장관과 만나 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과 한반도 정세 등을 논의한 뒤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할 것으로 관측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