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영표 “유시민, 설득할 필요 없다… 제3·4의 후보 나올 수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이 지난달 2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2020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이 지난달 2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2020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지낸 친문 핵심 홍영표 의원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양강구도를 이루고 있는 것에 대해 “상황이 변하면 제3, 제4의 후보들이 등장해서 경쟁을 할 수도 있다”고 했다. 다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치 하지 않겠다’라는 유 이사장 뜻이 확고하기에 그럴 가능성이 없다는 것이다.
 
홍 의원은 2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앞으로 양자구도가 아닌 다자구로 바뀔 가능성, 혹은 필요성이 있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대통령이 돼서 이 나라를 어떻게 하겠다, 이런 청사진을 분명히 가진 분들이 있다면 서로 경쟁에 참여해서 대선판을 좀 풍부하게 하는 건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진행자가 “유시민 이사장은 정치 안 한다고 누누이 강조했다”고 말하자 홍 의원은 “저도 그렇게 확인했다”며 “지금도 그런 의견이 확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 영상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 영상 캡처.

진행자가 “유시민 이사장 지지층이 굉장히 넓기에 민주당에선 좀 모시고 싶은 욕심이 날 것 같다”고 하자 홍 의원은 “정치를 안 하겠다,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는 사람을 설득해서 대선 후보에 나서라 이렇게 할 그런 상황은 아니다”며 “설득할 필요성을 못 느낀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홍 의원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무죄를 받을 경우 대권 도전 여부와 관련해선 “언론이나 주변에서 대선 후보까지 거론했지만 아마 본인은 지금 이 순간에도 경남도지사로서 모든 것을 다 쏟아서 일하고 있다, 이렇게 보고 있다”고 전망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