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편히 쉴수 있게" 윤지오 사망설 돌게한 인스타 글…해킹 논란

지난 4월 24일 캐나다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공항에 도착한 윤지오. 연합뉴스

지난 4월 24일 캐나다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공항에 도착한 윤지오. 연합뉴스

고(故)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후원금 사기 의혹 등을 받는 배우 윤지오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을 당했다는 주장이 온라인 일각에서 제기됐다. 발단이 된 건 24일 오전 윤씨의 비공개 계정에 올라온 한 게시물이다.
 
이날 윤씨 계정에는 “안녕하세요. 지오의 가족입니다. 우리 지오가 부디 편하게 쉴 수 있게 부탁드립니다. 많이 여리고 예쁜 아이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또 “마지막으로 준비한 공론화와 사적용도 사용 없는계좌 전액 공개, 고인을 위한 영상은 추후 정리가 되면 부탁한 대로 게시하고이곳은 추억을 보관하는 곳으로 두겠다”며 “부디 추측성과 악성 댓글은 자제를 정중하게 부탁드린다”라고도 돼 있다.
 
이후 이 글이 각종 온라인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산하면서 온라인상에는 윤씨 신변에 이상이 생긴 게 아니냐는 추측도 이어졌다.  
 
그러나 해당 게시물에는 자신이 윤씨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댓글로 “해킹당한 상태”라고 주장하면서 진위 논란이 불거진 상황이다.
 
이 네티즌은 “가까운 지인이고 (윤씨와) 지금 같이 있다”며 “로그인도 못 하는 상황이라 대신 댓글로 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장자연 사건의 증인을 자처했던 윤씨는 경호 비용, 공익제보자 도움 등의 명목으로 후원금을 모은 뒤 사적으로 사용했다는 혐의로 고발됐다. 
 
윤씨는 경찰 수사를 받던 중 지난해 4월 캐나다로 돌연 출국한 뒤 귀국하지 않고 있다. 한편 윤씨는 자신이 인터폴 적색수배 중이라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지난 9월 인스타그램에 ‘범죄 기록 자료’로 추정되는 서류와 함께 “캐나다 당국으로부터 나에 대한 체포영장이 없다는 것을 확인받았다”는 글을 남긴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