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성 오간 여야, 공수처장 추천위 회의 다시 열리지만…



[앵커]



공수처장의 후보 추천문제를 놓고 여야 입장차는 여전합니다. 어제(23일) 이 문제를 놓고 여야 원내대표가 얘기를 했는데 회의를 다시 열기로는 했습니다. 하지만 후보를 정할 수 있을지는 알 수 없습니다.



이 소식은 김필준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국회의장이 여야 원내대표를 불렀습니다.



공수처장추천위를 재가동할지 의견을 좁히라는 겁니다.



민주당은 지난 18일 추천 불발 이후 더 이상 회의는 의미가 없다는 입장.



반면 국민의힘은 회의 속개를 주장해왔습니다.



이 때문에 어제 회동도 고성이 오가며 1시간 넘게 진행됐는데, 결론은 회의 속개였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회의장께서) 공수처장 후보 추천을 논의해달라고 요청하시겠다는 말씀이 있으셨고요, 저는 동의를 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후보가 나올 때까지 계속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하게 요구를 했습니다.]



하지만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공수처 출범을 더 이상 늦추지 않겠다며 절대 과반 의석을 적극 활용하겠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습니다.



실제로 민주당은 추천위 재개와는 별개로 25일로 예정된 법사위도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법사위에는 여당이 발의한 공수처법 개정안이 올라있는 상태입니다.



추천위원 7명 중 야당 몫 두 명이 계속 반대하면 처장 후보를 추천할 수 없게 돼 있는 현행 법을 고치는 개정안입니다.



이에 따라 추천위 회의를 다시 열긴 하되 법 개정 드라이브도 멈추지 않는 여당이 야당을 압박하는 동시에 법 개정에 대한 마지막 명분도 쌓고 있단 분석이 나옵니다.

JTBC 핫클릭

박병석 의장, 공수처장 추천위 재소집 요청…여야 "동의" 주호영, 장외투쟁 각오?…"공수처법 개정 좌시 않을 것" 민주 "공수처법 바꿔 연내 출범"…국민의힘 "후안무치"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