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테슬라 모델X, 2분30초만에 시동까지…보안 뚫렸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고급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모델X’가 화이트 해커의 공격을 받고 2분30초 만에 문 개방은 물론 시동까지 걸렸다.
 
미국 IT전문매체 와이어드는 23일(현지 시각) 벨기에 뢰번가톨릭대학의 보안전문가 레너트 워터스가 블루투스 해킹을 통해 모델X의 잠금장치를 해제하고 차 안에 들어가 시동을 걸 수 있었다고 보도했다. 워터스는 화이트 해커로 기업의 보안 시스템 가운데 취약점을 찾아내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테슬라 모델X. [사진 테슬라]

테슬라 모델X. [사진 테슬라]

 
와이어드에 따르면 워터스는 블루투스로 자신의 노트북과 모델X 자동차를 연결해 잠금 해제 코드를 만들어 모델X와 복제한 키를 연동시켰다. 워터스가 모델X 잠금장치를 푸는 데는 1분30초, 시동을 거는 데는 1분이 걸렸다. 차를 훔치려고 마음먹었다면 2분30초밖에 걸리지 않은 셈이다. 
 
이에 테슬라는 모델X의 보안 문제를 인정하고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하기로 했다. 
 
테슬라는 지난 몇 년 동안 전기차를 경품으로 내걸고 해킹 대회를 열어 보안상 취약점을 점검해왔다.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등 컴퓨터 시스템 오류를 신고하는 해커에게는 최대 1만5000달러(약 1800만원) 보상금을 지급한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