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년 만의 1순위 지명권으로 '고졸 1순위' 역사 쓰며 차민석 잡은 삼성

23일 열린 2020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이상민 삼성 감독과 지명된 차민석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BL 제공

23일 열린 2020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이상민 삼성 감독과 지명된 차민석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BL 제공

 
서울 삼성이 20년 만에 손에 넣은 1순위 지명권으로 프로농구의 새 역사를 썼다.
 
삼성은 23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0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제물포고 포워드 차민석(19·200㎝)을 지명했다. 제물포고 졸업 예정인 차민석은 프로농구 사상 최초의 고졸 전체 1순위 지명 선수로 기록됐다. 이전까지 송교창(2015년·전주 KCC)과 서명진(2018년·울산 현대모비스)이 각각 전체 3순위로 뽑힌 것이 고졸 선수의 상위 지명 사례였다. 지난해에도 김형빈이 5순위로 서울 SK에 지명되긴 했으나 1순위는 아니었다.
 
차민석은 고교 무대에서 장신 포워드로 일찌감치 주목 받았다. 드래프트 전부터 1순위 후보자로 거론됐다. 고등학교 2학년 때 5개 대회에 출전해 24경기 평균 26.2점에 12.8리바운드, 4.5어시스트, 2.3블록슛을 기록한 차민석에게 각 구단의 관심이 쏟아졌다.
 
삼성이 이규섭 코치를 지명한 이후 20년 만에 손에 넣은 1순위 지명권으로 차민석을 선택하면서 역사에 남을 '고졸 1순위' 지명 선수가 됐다. 차민석은 "고등학교를 마치고 바로 와서 형들에게 실력이 뒤지겠지만, 크게 밀릴 것이라곤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에 프로에 일찍 도전했다"며 당당하게 포부를 밝혔다.
 
삼성에 이어 전체 2순위 지명권을 가진 부산 kt는 연세대 가드 박지원(22·192㎝)을 지명했다. 여자프로농구(WKBL) 아산 우리은행에서 뛰고 있는 박지현(20)의 오빠로 잘 알려진 박지원은 올해 대학 U-리그 1차 대회에서 연세대 우승을 이끌면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3순위 울산 현대모비스는 고려대 가드 이우석(21·196㎝)을, 4순위 인천 전자랜드는 성균관대 가드 양준우(22·187㎝)를 지명했다.
 
로터리픽 이후로는 5순위 안양 KGC인삼공사가 연세대 포워드 한승희(22·197㎝)를 뽑았고, 6순위 창원 LG는 단국대 가드 윤원상(22·180㎝), 7순위 고양 오리온은 중앙대 센터 박진철(23·201㎝)을 각각 지명했다. 8순위인 전주 KCC는 한양대 포워드 이근휘(22·188c㎝)를 뽑았으며, 9순위 원주 DB와 10순위 서울 SK는 각각 건국대 가드 이용우(21·184㎝), 단국대 포워드 임현택(23·197㎝)의 이름을 불렀다.
 
1라운드 지명의 역순으로 진행된 2라운드에서는 8명의 이름이 호명됐다. 3라운드와 4라운드에서도 도합 8명이 지명돼 프로 무대에 도전하게 됐다. 이 중 드래프트 최연소 참가자인 부산 중앙고 가드 조석호(18·180㎝)는 2라운드 4순위로 오리온 유니폼을 입게 됐다. 일반인 참가 선수 중에서는 오사카 가쿠인대학교의 가드 함승호(23·180㎝)가 3라운드 8순위로 KCC의 선택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이날 신인 드래프트에서는 참가자 48명 가운데 절반인 24명이 프로 지명을 받아 50%의 지명률을 기록했다. 2013년부터 최근 8년 동안 신인 드래프트에서 2018년(45.7%·46명 참가 21명 지명)에 이어 두 번째로 낮은 지명률이다. 올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프로 구단의 선택을 받은 선수들은 2군 리그인 D리그의 경우 12월 2일 경기부터 뛸 수 있고, 정규리그에는 각 구단의 2라운드 8번째 경기부터 출전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전체 1·2순위 신인인 차민석과 박지원은 나란히 12월 5일부터 1군 무대에 등장할 수 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