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챔피언 전북에 선수가 부족하다?…ACL에서의 위기

전북 현대는 22일 열린 상하이 상강전 1-2로 패배하며 H조 3위에 머물렀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전북 현대는 22일 열린 상하이 상강전 1-2로 패배하며 H조 3위에 머물렀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전북 현대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서 위기를 맞이했다. 전북은 22일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0 ACL H조 조별리그 3차전 상하이 상강(중국)과의 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전반 11분 루 원쥔에 선제골을 허용한 전북은 전반 24분 구스타보의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으나, 후반 37분 헐크에게 결승 골을 내주고 무릎을 꿇었다.
 
조 2위까지 주어지는 16강 진출에 빨간불이 커졌다. 이번 패배로 전북은 ACL 3경기에서 승리를 얻지 못하며 1무2패(승점 1)에 머물렀다. H조 3위다. 전북보다 한 경기 덜 치른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와 상하이가 나란히 2연승을 거두며 1위와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전북은 K리그 최강 팀이다. 올 시즌까지 K리그1(1부리그) 4연패를 일궈냈고, FA컵까지 우승하며 '더블'을 달성했다. 전북이 ACL까지 거머쥔다면 한국 최초이자 아시아 최초의 '트레블(리그·FA컵·ACL 동시 우승)' 역사를 쓸 수 있다.
 
하지만 상황이 녹록지 않다. K리그 최강의 위용이 흔들리고 있다. K리그에서 최강의 스쿼드를 자랑하지만, ACL에서는 그렇지 않다. 핵심 멤버인 이용과 구니모토 다카히로가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이동국은 현역에서 은퇴했고, 시즌 중 김진수는 사우디아라비아 알 나스르로 이적했다.
 
설상가상. A대표팀 오스트리아 원정에 합류했던 손준호와 이주용이 합류하지 못했다. A매치 기간 중 두 선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전북은 선수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팀에 합류시키지 않았다. 특히 2020시즌 K리그1 최우수선수(MVP) 손준호의 공백이 아쉽다. 
 
호세 모라이스 전북 감독은 상하이전 패배 후 "우리의 상황이 좋지 않다. 전북의 스쿼드가 코로나19로 인해 완전하지 않다. 전반전에는 좋은 흐름을 가져왔지만, 스쿼드가 얇아 선수들을 많이 교체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아쉽다"며 "K리그와 ACL은 다를 수밖에 없다. 지금은 너무 많은 선수들이 빠져있다. 대표팀 선수들이 합류하지 못했다. 선수의 안전이 더 중요했다"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모라이스 감독은 "기회가 없는 것은 아니다. 경험이 많은 선수가 있고, 가능성 있는 젊은 선수들이 있다. 남은 3경기 집중을 해서 잘 준비하겠다. 나는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줄 것"이라고 다짐했다.
 
수원 삼성도 상황이 좋지 않다. 같은 날 수원은 2020 ACL G조 2차전 광저우 헝다(중국)와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첫 승에 실패한 수원은 1무1패(승점 1)에 머물렀다. 한 경기 덜 치른 비셀 고베(일본)가 1승으로 1위, 광저우가 1무로 2위다. 조호르 다룰 탁짐(말레이시아)이 대회 참가 포기한 상황이라 수원은 G조 3위이자 꼴찌다.
 
박건하 수원 감독은 "충분히 이길 수 있는 경기였지만 득점이 아쉬웠다. 아담 타가트 등 주축 공격수들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앞으로 시간이 있기 때문에 골을 넣기 위해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