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버 한성숙 "'언택트' 시대…우리가 상상하던 미래, 우리 앞에"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 네이버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 네이버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내년에도 중소사업자(SME)와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한 대표는 23일 오후 9시 네이버TV와 네이버 나우를 통해 방송된 온라인 콘퍼런스 '네이버 커넥트 2021'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친구와 동료 심지어 가족조차도 가까이하면 안 되는 '언택트'가 미덕인 세상이 됐다"며 "코로나19를 다른 측면에서 보면 우리가 상상하며 이야기를 나누던 미래를 우리 앞으로 가져왔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사용자들이 온라인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어졌다. 그 시간을 의미 있게 쓰고 싶어 한다"며 "네이버는 그 시간이 중소사업자와 창작자의 더 큰 성장으로 연결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이후에도 이전과 동일한 생활방식으로 돌아가기 어려울 것"이라며 "사람 간에 물리적 거리는 멀어졌으나 정서적 거리는 더 밀접해지고자 하는 니즈가 생겨나고 있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네이버 플랫폼과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 SME와 창작자를 소개했다.
 
방송에 출연한 요가 강사 이미나씨는 "지식인 엑스퍼트를 통해 노르웨이에 사는 한국인에게 요가 강습을 했다"며 "한 가지 동작만 집중해서 가르치는 등 새로운 코칭 방식이 온라인에서는 가능하더라"고 말했다.
 
경북 포항에서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로 대게를 판매하는 정종청씨는 "쇼핑라이브를 통해 싱싱한 대게를 배 위에서 직접 보여줬더니 첫 라이브 방송 5분 만에 100세트가 팔렸고, 현재는 평균 3만명이 라이브를 보고 있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세상에는 각기 다른 기호화 취향이 존재하지만 사람들이 가장 빠져드는 대상은 역시 사람"이라며 "사람이 가진 재능이 주는 기쁨과 즐거움을 다른 사람과 함께 나누고, 교감하고 싶은 마음은 언택트 상황에서도 멈출 수 없다"고 했다.
 
네이버는 오는 25~17일 국내 최대 규모 개발자 콘퍼런스인 '데뷰 2020'을 온라인에서 열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