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0.41점차... 여자 골프 세계 2위 김세영, 1위 고진영 바짝 추격

김세영. [AFP=연합뉴스]

김세영. [AFP=연합뉴스]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전쟁이 흥미진진해졌다.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펠리컨 위민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세계 2위 김세영(27)이 1위 고진영(25)과의 격차를 크게 좁혔다. 

연이은 우승으로 포인트 쌓아
세계 톱 경쟁 치열해져

 
24일 오전(한국시각) 발표된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김세영은 평점 7.38점을 기록해 고진영(7.79점)과의 격차를 0.41점으로 좁혔다. 김세영은 23일 끝난 LPGA 투어 신설 대회 펠리컨 위민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해 지난달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 이어 출전한 2개 대회 연속 정상에 올랐다. 메이저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우승으로 개인 최고 랭킹인 세계 2위까지 오른 김세영은 지난 주까지 고진영과 1.03점 차였지만 이번 우승 덕에 순식간에 0.5점 이내로 차이를 줄였다. 
 
1년 만에 LPGA 투어에 복귀한 고진영은 이번 대회에선 공동 34위(3오버파)에 그쳐 평점을 끌어올리지 못했다. 고진영은 지난해 7월 말,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으로 세계 1위에 오른 뒤로 1년 4개월 동안 톱을 지켜왔다. 김세영은 다음달 열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US여자오픈, 최종전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을 통해 세계 1위를 노린다. 물론 고진영도 김세영의 추격을 따돌리기 위해 12월 치를 대회에서 반전을 노린다.
 
세계 톱10에 오른 한국 선수 중엔 순위 변동이 없었다. 박인비가 5위(6.18점), 박성현이 9위(4.99점), 김효주가 10위(4.90점)에 그대로 자리했다. 이어 이정은6이 12위(4.03점), 유소연이 14위(3.62점)를 지켰고, 한국 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를 주무대로 삼는 선수 중에 가장 순위가 높은 유해란이 지난 주보다 한 계단 내려간 17위(3.35점)에 올랐다. 해외 선수 중에선 넬리 코다(미국)가 3위(6.59점), 대니엘 강(미국)이 4위(6.40점), 브룩 헨더슨(캐나다)이 6위(5.81점), 하타오카 나사(일본)가 7위(5.71점), 이민지(호주)가 8위(5.25점)에 자리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