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20 대한민국 하이스트 브랜드] 금융 취약계층 ‘신용재기지원’프로그램 진행

신한신용정보는 서비스 혁신을 통해 채무 고객이 다시 정상적인 금융생활을 영위하는 ‘상생의 선순환’을 이루고자 전 임직원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신한신용정보는 서비스 혁신을 통해 채무 고객이 다시 정상적인 금융생활을 영위하는 ‘상생의 선순환’을 이루고자 전 임직원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신한신용정보가 브랜드스탁이 조사·평가한 2020 대한민국 하이스트 브랜드에서 신용정보 부문 1위에 선정됐다.
 

신한신용정보

신한신용정보는 신한금융그룹의 ‘따뜻한 금융’을 기반으로 ‘희망을 함께 하는 따뜻한 신용관리’를 미션으로 해 기존 사업영역의 틀을 깨고 금융신용거래의 모든 과정에서 필요한 부대 서비스와 신용컨설팅을 제공하는 신용관리회사로 업을 확장하고 있다.
 
신한신용정보는 신한희망재단과 함께 ‘희망사회 프로젝트’의 사업 수행기관으로 ‘신용재기지원’ ‘청년부채 Total Care’ ‘채권관리컨설턴트 육성’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 중이다. 특히 ‘신용재기지원’ 프로그램은 금융 취약계층에게 고용노동부 직업 능력 개발 훈련 참여 기간에 생계비를 지원해준다.
 
현재 신한신용정보는 전 사업영역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통해 고객과 쉽고, 빠르고, 편리하게 소통할 수 있는 ‘신용관리 혁신’을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서비스 혁신을 통해 채무 고객이 정상적인 금융생활을 영위하는 ‘상생의 선순환’을 이루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