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버스·지하철 밤 10시 이후 운행 20% 줄인다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초강수를 내놨다. 서울 전역에서 10인 이상 집회를 전면 금지하고 지하철과 버스의 야간 운행 횟수를 줄이기로 했다. 정부가 24일부터 시행하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보다 한층 강화한 대책을 내놓은 셈이다.
 

상황 봐서 지하철 막차 23시로
10인 이상 집회도 전면 금지

코로나19 감염재생산 지수 급증.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코로나19 감염재생산 지수 급증.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23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연말까지 ‘천만 시민 긴급 멈춤 기간’으로 선포하고 정밀 방역을 추가 시행한다”고 밝혔다. 서 대행은 “서울시 중증환자 전담 치료 병상은 53개 중 42개를 사용 중으로, 즉시 사용 병상이 11개밖에 남지 않았다”며 “생활치료센터도 가동률이 60.6%에 이르는 등 이대로 가다간 공공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를 수도 있다”며 방역 강화 배경을 설명했다.
 
서울시는 우선 시내버스는 24일부터, 지하철은 27일부터 밤 10시 이후 운행횟수를 20%씩 줄이기로 했다. 서 대행은 “향후 비상 상황이 지속할 경우 중앙정부와 협의해 추가로 지하철 막차 시간도 24시에서 23시로 단축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서울 전역의 10인 이상 집회도 별도 공표 시까지 전면 금지된다. 서 대행은 “인구밀도가 높고 유동인구가 많아 n차 감염 우려가 높은 서울 특성을 반영해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선제조치를 결단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또 대표적 고위험 사업장으로 꼽히는 콜센터에 대해 재택근무를 권고해 사무실 근무인원을 절반으로 줄이도록 했다. 서 대행은 “서울시부터 직원의 3분의 1은 재택근무를 실시하는 것은 물론 수험생이 있는 직원은 수능일까지 원칙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10인 이상 외부 식사와 회식은 엄격히 제한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