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사 “온라인 수업 준비 가장 부담되죠” 부모 “애들 무너진 생활습관 제일 걱정”

코로나 세대, 잃어버린 1학년 〈상〉

교사와 학부모도 당황스러운 건 마찬가지다. 교사는 온라인 수업에 대한 부담이, 학부모는 자녀의 무너진 생활습관과 건강관리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엄문영 서울대 교육학과 교수 연구팀이 5월 20일~6월 16일까지 교사 815명과 학부모 249명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복수응답)에 따르면 교사들은 코로나19 이후 가장 어려워진 것으로 ‘온라인 수업 준비’(15.8%, 367건)를 꼽았다. 코로나19에 대비할 역량으로도 ‘온라인 학습 교육과정 구성’ ‘온라인 학습 평가 방안’ 등이 많이 선택됐다.
 
코로나 19, 교사와 학부모는 어떤 점이 고민일까.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코로나 19, 교사와 학부모는 어떤 점이 고민일까.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관련기사

교육당국이 지원해야 할 점으로는 ‘민원 대응 등 교원 보호 방안 수립’(432건, 18.0%)을 많이 선택했다. 학부모 민원과 관련해 어려운 점으로는 ‘교사도 모르는 개학 관련 문의’가 540건(21.4%)으로 가장 많았다.
 
학부모들은 가장 어려운 점으로 ‘자녀 생활지도’(154건, 22.1%)를 꼽았다. 격주, 격일 등 불규칙한 등교로 인해 무너진 생활습관에 대해 걱정이 많다는 뜻이다. 자녀와 관련해 단기적으로 대비해야 할 점으로 꼽은 건 ‘자기주도적 학습능력 신장’(167건, 23.9%), ‘건강 및 체력 관리’(150건, 21.4%), ‘생활습관 개선’(138건, 19.7%) 등이었다. 장기적 대비책으로는 ‘건강 및 체력 관리’(189건, 40.4%)가, 교육당국이 지원해야 할 점으로는 ‘전염병 대비 대응 세부 매뉴얼 개발’(142건, 20.3%)이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엄 교수는 “교사들이 정책 결정 과정에서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해야 하고, 체육활동 시간을 늘릴 필요가 있다”며 “학부모도 자녀가 규칙적으로 생활하고 올바른 식습관을 정립할 수 있도록 신경써야 한다”고 말했다.
  
특별취재팀=위문희·권혜림·정진호·이우림·편광현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