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건영 "북한에 원전 건설 검토? 野, 제발 헛다리 짚지 말라"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23일 '2018년 1차 남북정상회담 직후 산업통상자원부가 북한에 원전을 건설해주는 방안을 검토했다'는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 "남북정상회담 어느 순간에도 원전의 '원'자는 없었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2018년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 준비에 참여했지만, 조선일보에 보도된 북한 원전 건설은 난생처음 듣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조선일보는 감사원의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에 대한 타당성 감사 당시 산업통상자원부가 삭제한 문건 444건 중 '북한 원전 건설 추진' 보고서 10여건이 포함됐다고 이날 보도했다. 북한 원전 관련 문건은 모두 2018년 5월 초·중순 작성된 것이라고 한다. 1차 남북정상회담은 4월 27일, 2차 남북정상회담은 5월 26일에 열렸다.
 
보도에 따르면 산업부 관계자는 "통일 등을 염두에 둔 장기 관점에서 미리 검토한 보고서일 수 있다"고 했지만, 관가에선 "시기가 묘하다"는 얘기가 나왔다.
 
이와 관련해 윤 의원은 "당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 과정에서도, 실제 정상회담에서도 원전의 '원'자도 거론된 바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이는 정상회담의 후속 진행을 점검했던 남북정상선언 이행추진위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워낙 소설 같은 이야기라 대꾸를 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국민의힘에서 판을 키워볼까 머리를 굴리는 것 같아 한 말씀 드린다"며 "제발 헛다리 짚지 마시기 바란다. 국민들은 속지 않는다"고 했다.
 

국민의힘 "북한에 몰래 퍼주기 하려다 딱 걸린 모양새"

 
이날 국민의힘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북한의 연이은 도발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구애를 펼친 것도 모자라, 이제는 국민들마저 속여 가며 북한 퍼주기를 하려다가 딱 걸린 모양새"라고 비판했다.
 
황 부대변인은 "원전의 위험성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고, 신규 원전 건설은 없다고 천명했던 이 정권이 정작 북한에 신규 원전 건설을 추진하려 했다"며 "원전의 위험성은 그저 '탈원전'을 위한 핑계이자 거짓말이었다는 방증"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두 차례에 걸친 남북정상회담의 사이에 문건이 작성된 것은 단순한 장기전망 보고서 차원을 넘어선 의도가 의심되는 대목"이라며 "드러난 것이 이 정도인데, 국민들이 모르는 또 어떤 사업들이 있을지 모른다"고 지적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