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승까지 1승 남은 NC 이동욱 "구창모 자신감있게 던졌다"

이동욱 NC 다이노스 감독. [연합뉴스]

이동욱 NC 다이노스 감독. [연합뉴스]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우승까지 1승 남았다. 이동욱 NC 다이노스 감독은 승리투수가 된 선발 구창모의 호투를 칭찬했다.
 

NC KS 5차전 3-0 승리

NC는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KS 5차전에서 5-0으로 이겼다. 시리즈 전적 3승2패를 만든 NC는 1승만 추가하면 창단 첫 우승을 차지한다.
 
이동욱 감독은 경기 뒤 "투수전을 예상하긴 했다. 선제점이 난 부분이 좋았다. 플렉센도 잘 던졌고, 구창모도 잘 막아줬다"고 했다. 2차전(6이닝 3실점)에 이어 다시 등판한 구창모는 7회까지 4안타 무실점 호투했다. 8회엔 선두타자 박건우에 3루타를 허용했으나, 구원투수 김진성이 막아낸 덕분에 실점하지 않았다.
 
이동욱 감독은 "7회까지 투구수 100개를 넘어가지 않았고, 본인도 힘이 남아있다고 해서 8회에 올렸다. 사실 8회 공격이 길어져서 안 내보내려다가 정해놓은 부분이라 밀고 나갔다. 그러나 투구를 보니 7회와는 다른 것 같아서 바로 바꿨다"고 했다.
 
이 감독은 "(초반)제구력을 잡아가는 과정에서 위기가 있었는데, 그걸 넘어가면서 구창모답게 잘 던졌다. 자신감이 이어진 것 같다. 초반에 빠른 공을 많이 쓰면서 스트라이크를 잡은 게 좋았다. 양의지가 그런 부분 리드를 잘 했다. 구창모가 팔꿈치가 아픈 게 아니고 뼈가 아픈 것이라 감각적인 부분이지 힘의 문제는 아니라고 봤다. 그래서 4일 휴식 등판도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KS 5경기에서 모두 등판한 김진성에 대해선 "득점을 올리기 전부터 몸을 풀게 하고 있었다. 계획했던 대로 투입했다. (8회 무실점은)진성이가 3루주자와 점수를 바꾸려고 했던 것 같은데 한 점을 준다는 생각으로 던지니까 결과가 더 좋았던 것 같다"고 했다.
 
NC는 6차전 선발로 드류 루친스키가 나선다. 루친스키는 1차전에서 선발승을 따냈고, 4차전은 3이닝 세이브를 올렸다. 이동욱 감독은 "6이닝만 소화해주면 불펜들이 나설 수 있는 상황이다. 충분히 해볼만하다고 생각한다. 내일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