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S 현장] 초반 위기 넘긴 NC 구창모, 7이닝 5K 무실점 괴력투

프로야구 2020 KBO한국시리즈 NC다이노스와 두산베어스의 5차전이 2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5회초 2사 2루 정수빈을 내야땅볼로 처리한 구창모가 박수를 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11.23/

프로야구 2020 KBO한국시리즈 NC다이노스와 두산베어스의 5차전이 2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5회초 2사 2루 정수빈을 내야땅볼로 처리한 구창모가 박수를 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11.23/

 
NC 왼손 투수 구창모(23)가 수준급 위기관리 능력을 뽐냈다.
 
구창모는 23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과의 한국시리즈(KS) 5차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5피안타 2사사구 5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5-0으로 앞선 8회 말 무사 3루에서 배턴을 김진성에게 넘겼다. 승계 주자가 홈을 밟지 못해 무실점이 유지됐다. 개인 통산 첫 번째 KS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다.
 
변수를 지웠다. 구창모는 지난 18일 KS 2차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3실점)을 소화했다. 투구 수가 정확히 100개였다. 5차전까지 휴식일이 나흘로 짧아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물음표가 찍혔다. 정규시즌 전완근 부상으로 장기 이탈했던 경험이 있어 더욱 조심스러운 경기였다.
 
경기 초반 불안했지만 노련하게 극복했다. 1회 초 선두타자 허경민을 볼넷 허용한 뒤 후속 정수빈을 유격수 병살타로 잡아내 분위기를 전환했다. 2회 초에는 김재호의 볼넷, 최주환의 2루타로 1사 2, 3루 위기에 몰렷다. 외야 플라이 하나면 실점할 수 있었지만, 박세혁과 오재일을 범타 처리해 실점하지 않았다.
 
0-0으로 맞선 3회 초 상황도 비슷했다. 2사 후 정수빈과 호세 페르난데스의 연속 안타로 1, 2루. 이번엔 김재환을 1루 땅볼로 유도해 이닝을 마쳤다. 직구와 슬라이더 투 피치 조합으로 범타를 끌어냈다. 4회를 삼자범퇴로 처리한 구창모는 5회 초 2사 후 허경민에게 좌익수 방면 2루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정수빈을 평범한 2루수 땅볼로 아웃시켜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NC 타선은 5회 말 1점, 6회 말 2점을 득점해 구창모의 어깨를 가볍게 만들어줬다.  
 
구창모는 7회 초를 투구 수 10개로 삼자범퇴로 막아냈다. 최주환과 박세혁, 오재일이 모두 타격을 했지만 평범한 외야 플라이에 그쳤다. 8회에도 등판한 구창모는 선두타자 박건우에게 3루타를 허용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무사 3루. 뒤이어 등판한 김진성은 세 타자를 연속 범타로 깔끔하게 처리했다.
 
고척=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