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균 "秋, 검찰개혁 잘하고 있어…해임 같은 건 생각 안한다"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해임 건의 같은 건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KBS1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보수언론 사설에서 추 장관의 사임을 총리가 건의하라는데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추 장관은 검찰개혁을 열심히, 잘하고 있다. 그래서 제가 격려를 많이 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정 총리는 "총리로서 마땅히 해야될 도리는 해야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정 총리는 지난 10일 취임 300일 기자간담회에서 추 장관을 향해 "검찰개혁을 위해 수고를 많이 하고 있다. 다만 좀 더 점잖고 냉정하면 좋지 않겠는가"라고 한 바 있다.
 
정 총리는 대선과 관련한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지금 큰 꿈은 안 꾸나'라는 질문에 그는 "어릴 때 꿈은 좋은 정치인이 되는 거였다"며 "(정치인이 된 후로는) 어느 자리를 탐내기보다는 국민들로부터 신뢰받고 국민들이 '그래도 괜찮은 정치인이다'라는 평가를 받는 게 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제대로 극복해서 국민에게 빨리 일상을 돌려드리는 것이 저의 꿈"이라고 했다.
 
24일 0시부터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는 것에 대해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송구한 마음이지만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