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숙취 운전' 박한이, 삼성 코치로 복귀

 
'숙취 운전'으로 허망하게 선수 생활을 마친 박한이(41)가 프로야구 삼성에 코치로 복귀한다.
 
삼성 구단은 "박한이에게 코치 제의를 했고, 입단이 확정됐다. 올해 안에 선수단과 인사할 기회를 줄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같은 날 박한이도 "구단이 기회를 줬다. 1년 6개월 동안 많이 반성했다. 야구장에서 죄송한 마음을 전할 기회가 생겨 다행"이라고 전했다.
 
박한이는 2001년 삼성에 입단, 2019년 5월까지 '원클럽 맨'으로 활약했다. 한국시리즈 우승 반지도 7개(2002, 2004, 2005, 2011, 2012, 2013, 2014년)나 끼었다. 데뷔 후 2016년까지 16시즌 연속 세 자릿수 안타를 친 박한이의 통산 안타는 2174개. KBO리그 역대 4위 기록이다.
 
누구보다 성실하고 꾸준한 기록을 남긴 그이지만, 자유계약선수(FA) 계약 때마다 예상을 밑도는 계약을 했다. 2008년 2년 10억원, 2013시즌 후에는 4년 28억원에 계약했다. 그래서 생긴 별명이 착한이(착한 계약을 한 박한이)'였다.
 
삼성 팬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던 박한이는 한순간에 몰락했다. 박한이는 2019년 5월 27일 오전 자녀 등교를 위해 운전대를 잡았다. 그리고 귀가하다 오전 9시께 접촉사고가 났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음주 측정을 했고, 박한이는 음주 운전으로 적발됐다. 전날 음주 후 숙취 상태였던 것이다. 박한이는 곧바로 구단에 은퇴 의사를 전했다.
 
영구 결번(33번)이 유력했던 스타가 하루아침에 유니폼을 벗었다. 은퇴식도, 영구 결번도 무산됐다. 야구장을 떠난 1년 6개월 동안 박한이는 봉사 활동을 하고, 라오스로 건너가 재능 기부를 하기도 했다.
 
선수 생활이 끝난 박한이는 지도자로서 두 번째 야구 인생을 시작할 기회를 얻었다. 삼성 구단은 고심 끝에 박한이에게 코치직을 제안했다. 홍준학 삼성 단장은 일간스포츠와의 통화에서 "박한이가 1년 반 동안 징계를 정말 성실하게 수행했다. 깊이 반성했다. 우리 팀에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음주운전을 한 건 정말 잘못했다. 하지만 모범적으로 반성했으며, 봉사활동도 묵묵히 했더라. 도움이 필요한 곳이 있으면 여기저기 다니면서 좋은 일도 했다. 박한이의 보직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초보 코치이기 때문에 1군보다는 2군에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배중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