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태섭 '증여' 논란 계속…"선관위에 검증 의뢰할 것"



[앵커]



금태섭 전 의원과 관련한 논란이 요즘 있죠. 두 아들의 16억원씩의 재산과 관련해서로,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화하면 논란도 더 커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선관위에 검증을 의뢰하겠다는 게 금태섭 전 의원 입장입니다. 금 전 의원이 다 냈다는 증여세를 제대로 냈는지 구체적으로 공개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1년 전, 조국 전 법무장관 후보자의 '자녀 특혜' 논란에 금태섭 당시 의원은 여당 소속이었지만 이렇게 주장했습니다.



[금태섭/당시 더불어민주당 의원 (2019년 9월 6일) : 등록금 때문에 휴학해야 하고, 학기 중에도 알바를 뛰어야 하는 젊은이들이 이번 (조국 당시 후보자) 논란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조 전 장관 부부가 재직하는 대학에서 아들딸이 장학금을 받거나 연구보조원으로 보수를 받은 걸 언급하면섭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금 전 의원의 두 아들이 16억 원씩 자산을 증여받은 걸로 뒤늦게 드러나자 논란이 되고 있는 겁니다.



여당에서는 "다른 청년들에겐 공정한 사회를 힘주어 말하고, 자기 자식에겐 고급빌라 지분과 수억 원의 현금을 가질 수 있게 도와줬다"는 문제 제기가 나왔습니다.



금 전 의원은 법적 문제가 없다는 입장.



JTBC와의 통화에서 "근거 없는 의혹 제기가 계속돼, 선관위에 객관적 검증을 의뢰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금 전 의원이 "증여세를 다 냈다"고 해명한 데 대해 맨 처음 비판에 나선 하승수 변호사는 구체적인 증빙 내역까지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시세대로라면 8억 원 넘는 증여세를 냈어야 한다는 겁니다.



앞서 금 전 의원은 조 전 장관을 향해 "변명 없이 젊은 세대에게 사과해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하지만 본인 자녀 논란에는 "더 기여하고 더 봉사하며 살겠다"고만 밝힌 상태입니다.



이에 따라 금 전 의원이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화하면 여당의 공격이 거세지면서 관련 논란도 더 커질 전망입니다.   



(영상디자인 : 배장근, 이재욱)

JTBC 핫클릭

금태섭, 아들 '증여세 논란'에 "적법하게 세금 다 냈다" 금태섭도 "출마 고민"…'서울시장' 줄줄이 출격 채비 금태섭 "서울시장 고민 중"…국민의힘 입당은 거절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