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아침 첫 영하권, 체감온도↓…일부 내륙 한파특보



[앵커]



오늘(23일) 아침 서울의 기온이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영하권으로 떨어졌습니다. 강원도 대관령의 수은주는 영하 4.9도 경기도 파주는 영하 4.3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찬 바람이 불면서 전국의 기온이 크게 떨어졌습니다.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 충북과 경북 내륙에는 한파 주의보가 발효됐습니다. 이제 11월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겨울 추위가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보시면 될 것 같은데요.



먼저 날씨 소식, 이재승 기자가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한반도 5km 상공에 영하 20도의 한기가 밀려들면서 기온이 크게 떨어졌습니다.



오늘 새벽 6시 기준 경기도 파주가 영하 4.3도, 대관령은 영하 3.8도까지 떨어졌고, 서울도 영하 0.5로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영하권을 보이고 있습니다.



어제 아침보다 적게는 3도에서 많게는 10도가량 낮아졌고 체감온도는 이보다 3~4도 더 떨어졌습니다.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 충북과 경북 내륙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북서쪽에서 내려온 찬 공기가 상대적으로 따뜻한 서해를 지나면서 비구름이 발달했습니다.



충남서해안과 호남 서해안 그리고 제주도에는 오전부터 낮 사이 비가 조금 내리겠습니다.



강원 북부지역에서는 눈이 날리는 곳도 있습니다.



특히 기온이 낮은 강원 산간지역에서는 눈이 얼면서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아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합니다.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파도가 갯바위나 방파제를 넘는 곳도 있겠습니다.



한파 특보는 오늘 낮에 해제될 가능성이 크지만 추위는 내일까지 이어지겠습니다.



내일 아침 대관령과 철원의 기온이 영하 7도, 파주 영하 6도, 서울은 0도를 보이겠습니다.



모레 수요일부터 금요일까지는 추위가 잠시 주춤하겠지만, 주말부터는 다시 추워지겠습니다.



토요일 아침 서울 등 대부분 지역이 다시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12월 초반까지 매서운 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JTBC 핫클릭

찬바람 불며 기온 뚝…다음주 '영하권' 본격 겨울추위 대관령 올가을 최저기온…강원 산간 등 한파주의보 [날씨박사] 녹았다 얼지 않는 북극, 올 겨울 '한파' 들이닥치나?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