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텔거지' 신조어까지 등장…그들이 입열면 국민은 홧병

여권의 부동산 설화가 성난 민심에 기름을 붓고 있다. 특히 국토교통부 장관과 국회 국토위원장 등 부동산 정책 핵심 인사의 ‘입’이 도마 위에 올랐다. 
 
진선미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은 지난 20일 서울 강동구의 임대주택 서도휴빌을 둘러본 뒤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려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을 샀다. 진 의원은 서울 강동구의 신축 아파트에 살고 있다. 연합뉴스

진선미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은 지난 20일 서울 강동구의 임대주택 서도휴빌을 둘러본 뒤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려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을 샀다. 진 의원은 서울 강동구의 신축 아파트에 살고 있다. 연합뉴스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리면 임대주택으로도 주거의 질을 마련할 수 있겠다는 확신이 생겼다.” 지난 20일 국회 국토위원장이자 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장인 진선미 의원이 동대문구·강동구에 위치한 임대주택을 둘러본 뒤 내뱉은 말이다. 임대주택의 효용성을 강조하기 위한 취지였지만 여론은 싸늘했다. 당장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선 “임대주택이 그렇게 좋다면서 왜 고급 아파트에 사냐”는 게시글이 쏟아졌다. 진 의원이 다녀간 임대 주택과 진 의원 아파트 사진을 함께 올린 뒤 "이게 차이가 없다면 진 의원은 당장 아파트를 팔고 빌라로 이사해라"는 글도 올라왔다. 진 의원은 현재 서울 강동구 신축 아파트 ‘래미안 솔베뉴’(전용면적 84㎡)에 전세로 거주 중이다.
 
이낙연 대표가 전세난 해법으로 제시한 ‘호텔 전·월세’에도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여인숙에서 1~2년 사는 분들도 있다. 뜬금없는 정책이 아니다”(방송인 김어준씨) “새로운 주거 형태인 셰어하우스와 비슷하다”(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등 여권이 방어에 나섰지만, 온라인엔 “말만 호텔이지 돈 없는 사람들 그냥 모텔에서 지내라는 것” “본인(이낙연)은 60평 아파트를 사놓고, 국민은 여관방 가서 살라는 거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호텔 거지’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자충수 된 여권의 부동산 ‘말말말’.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자충수 된 여권의 부동산 ‘말말말’.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지난 10일 국회 예결위에서 5억원 이하 주택 구입자만 이용 가능한 디딤돌대출의 효용성을 거론하며 “수도권에도 5억 이하 아파트가 있다. 우리집 정도는 디딤돌 대출로 살 수 있다”고 한 발언도 논란을 자초했다. 해당 아파트는 최근 11월 6억4500만원, 5억7000만원에 각각 거래가 이뤄졌다. 이 아파트 주민연합회는 즉각 규탄성명서를 내 “본인 소유 아파트의 정확한 시세조차 모르느냐. 수도권에서 가장 저렴한 아파트로 오인하게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임대차 3법 이후 전세난이 심각한 상황을 두고 윤성원 국토부 1차관이 “우리 경제가 한번은 겪어야 할 성장통”이라고 한 것을 두고도 “당장 집에서 쫓겨나게 생겼는데 한가하게 '성장통' 운운이냐”, “취업난, 경제난도 고통스러운데 이젠 ‘부동산 성장통’까지 겪으라는 거냐”는 반발이 나왔다.    
 
일각에선 “부동산 설화의 주인공은 누구보다도 문재인 대통령”이라는 지적도 한다. 문 대통령이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국민 앞에서 공개적으로 호언장담한 건 1년 전이다. 지난해 11월 국민과의 대화에서 “부동산 문제는 우리 정부에서 자신 있다고 장담하고 싶다. 반드시 잡겠다”고 했다. 하지만 KB부동산이 발표한 ‘월간 주택가격 동향’ 자료에 따르면 최근 1년간 전국의 평균 아파트 가격은 18.4%가 올랐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전국의 아파트 전셋값도 63주째 상승 중이다. 
 
이에 유승민 전 의원은 “광 파는 일에만 얼굴을 내밀고 책임져야 할 순간에는 도망쳐 버린다. 참 비겁한 대통령”이라고 문 대통령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가슴 아프게 꿈을 접는 사람들에게 이 정권은 염장 지르는 말만 쏟아낸다”며 “정권이 바뀌지 않는 한, 부동산 악몽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국희·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