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호영 "공수처는 비리 쓰레기장…文, '비토권'으로 속였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19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당 현안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19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당 현안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대한 반대 투쟁을 예고했다. 공수처를 가리켜 "권력형 비리의 쓰레기 하치장, 종말 처리장이 될 것"이라면서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괴물 공수처가 출범하면, 공무원 누구나 대통령과 권력이 지시하는 범죄행위에 거리낌 없이 가담할 것"이라며 "청와대와 권부 요직에 앉아 불법으로 각종 이권을 챙기는 권력자들, 사건이 불거져도 공수처가 사건을 가져가 버리면 그만"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공수처는 검찰과 경찰 위에 있는 사법기구"라며 "헌법과 법으로 독립성을 보장하는 검찰총장을 이렇게 핍박하는 정권이, 공수처를 어떻게 운영할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라고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언급하면서 그는 "공수처장 자리에는 추미애보다 더한 막무가내 ‘내 편’을 앉힐 게 분명하다"라고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제 끝이 보인다"며 "민주당이 내일부터 국회에서 보일 행태가 환히 보인다"고 했다. 민주당이 의석수를 바탕으로 국회를 운영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그는 "민주당이 또 ‘군사작전’을 개시하면 그걸 누가 막겠느냐"라고 되묻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공수처법을 막을 힘이 우리 야당에는 없다"고 토로했다. 삭발, 장외투쟁 등도 소용이 없을 것이라는 견해다. 주 원내대표는 '큰 난리를 일으켜 큰 다스림을 얻는다'는 뜻의 '대란대치'(大亂大治)를 언급하며 "세상을 온통 혼돈 속으로 밀어 넣고 그걸 권력 유지에 이용한다는 게 이 정권의 통치기술"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이제 곧 국회에서 광장에서 짓밟힌 풀들이 일어서서 아우성치는 모습을 지켜보게 될 것"이라며 "대란대치를 끝장내려는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야당의 공수처 비토권과 관련해서도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사람 좋아 보이는 표정으로 ‘공수처는 야당의 동의 없이는 절대 출범할 수 없는 겁니다’라고 얘기했다"며 "여당 사람들이 우리를 속였다. 거짓말이라는 비난을 개의치 않는 사람들"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