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코로나 감염자 1200만 돌파..FDA, 트럼프 투약한 치료제 긴급 승인

미국에서 21일(현지시간) 누적 코로나 19 감염자가 1200만명을 넘겼다. 지난 15일 누적 확진자 1100만명을 넘어선 뒤 불과 6일 만에 또다시 100만명이 추가된 것이다.
 

이동 많은 추수감사절(26일)이 고비
美CDC, 이동 자제 권고에도 여행객 5000만명 전망

21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은 전 세계 누적 감염자의 20.8%를 차지한다. 미국의 코로나 19 누적 사망자는 약 25만명으로, 전 세계의 18.5%다.
 
백악관 코로나 19 태스크포스(TF)의 데비 벅스 조정관은 CNN에 "(과거 확산보다) 더 빠르고 더 광범위하다"면서 감염자 증가 속도가 이전과는 확연히 다르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미국에서 첫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1월 20일부터 100만명을 돌파하기까지(4월 28일) 98일이 걸렸던 것에 비해 확산 속도가 급격히 빨라졌다.
 
미국에서 21일(현지시간) 코로나 19 누적 감염자가 120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 20일 텍사스에서 의료진이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코로나 검사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에서 21일(현지시간) 코로나 19 누적 감염자가 120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 20일 텍사스에서 의료진이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코로나 검사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상황이 심각해지자 미 식품의약국(FDA)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 19에 걸렸을 때 투약했던 치료제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21일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의 생명공학 회사 리제네론의 단일 클론 항체 치료제인 'REGN-COV2'가 승인을 받았다.
 
FDA는 12세 이상의 경증 또는 중간 정도의 증상을 보이는 코로나 19 환자(65세 이상 고위험군 포함)의 치료에 긴급 사용을 허가했다. FDA에 따르면 코로나 19 환자를 상대로 한 임상시험에서 이 약물을 투여한 환자들은 위약(플라시보)을 투약한 대조군과 비교해 투약 시작 28일 이내에 코로나 19 증상으로 입원하거나 응급실에 가는 비율이 줄었다.
 
이 치료제는 지난달 코로나 19에 감염돼 입원 치료를 받았던 트럼프 대통령이 덱사메타손, 렘데시비르 등과 함께 투약한 약물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치료법을 '신의 축복'이라고 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5일(현지시간) 코로나에 걸렸다가 회복된 뒤 병원에서 퇴원하고 있다. [중앙포토]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5일(현지시간) 코로나에 걸렸다가 회복된 뒤 병원에서 퇴원하고 있다. [중앙포토]

단일클론 항체치료제로서 FDA의 승인을 받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앞서 FDA는 미 제약회사 일라이릴리가 캐나다 생명공학 업체와 함께 개발 중인 단일클론 항체치료제 'LY-CoV555'을 코로나 19 경증환자에 사용해도 된다며 지난 9일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미국 생명공학회사 리제네론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가 21일(현지시간)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긴급사용 승인을 받았다. 이 치료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 치료 당시 투약했다. [EPA=연합뉴스]

미국 생명공학회사 리제네론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가 21일(현지시간)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긴급사용 승인을 받았다. 이 치료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 치료 당시 투약했다. [EPA=연합뉴스]

 
앞으로 확산 고비는 미국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26일)이 될 전망이다. 많은 이들이 이동하면서 코로나 19의 확산이 가속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 전문가들이 이동 자제를 권고하고 있음에도 항공교통의 허브로 불리는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은 여행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추수감사절 기간 미국 내 여행객 수는 5000만명가량이 될 전망이다.


CDC는 이번 추수감사절에는 이동을 자제하고 가족 친지가 모이는 대신 화상으로 교류하자고 권고했다. [CDC 트위터]

CDC는 이번 추수감사절에는 이동을 자제하고 가족 친지가 모이는 대신 화상으로 교류하자고 권고했다. [CDC 트위터]

이런 가운데 미국 CDC는 코로나 전염의 절반 이상이 무증상 또는 증상 발현 전에 이뤄진다고 분석한 보고서를 20일(현지시간) 내놨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를 타인에게 전파하는 사람 중 24%는 증상이 전혀 없고, 35%는 증상이 발현되기 전 단계로 조사됐다. 즉, 감염자가 아무런 증상이 없을 때 코로나 19를 전파하는 경우가 59%라는 것이다.
 
나머지 41%는 기침과 고열 등을 겪는 유증상자다. 이렇게 무증상 감염이 많은 가운데 코로나를 예방할 수 있는 길은 마스크 착용이라고 CDC는 강조했다.
 
CDC는 마스크를 착용할 경우 비말의 최대 50~70%를 차단하는 효과가 있다면서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CDC는 "마스크 착용을 15%까지 늘릴 경우 봉쇄를 예방해 국내 총생산(GDP)의 5%, 최대 1조 달러의 손실을 줄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 20일 뉴욕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해 거리를 두고 줄 서 있는 시민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0일 뉴욕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해 거리를 두고 줄 서 있는 시민들. [로이터=연합뉴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