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요일 출근길 영하권…"찬 바람 불어 체감온도 더 떨어진다"

22일 오후 11시부터 지도에 표시된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다. 23일 중부 대부분 지역의 아침 출근길 기온은 영하권으로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자료 기상청

22일 오후 11시부터 지도에 표시된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다. 23일 중부 대부분 지역의 아침 출근길 기온은 영하권으로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자료 기상청

 
북서쪽에서 불어오는 찬 공기에 전국이 꽁꽁 얼어붙는다.
 
기상청은 22일 “내리던 비가 서쪽부터 차차 그친 뒤 저녁부터 맑아질 것”이라며 “찬 공기가 계속 들어오면서 낮 최고기온도 8~15도에 그치고 다소 쌀쌀할 것”이라고 밝혔다. 22일 오후 11시부터 중부 산지 대다수 지역과 강원도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다.
 

중부 산지 한파주의보… 월요일 출근길 영하권

비가 늦게 그치는 강원산지는 기온이 떨어지며 일부 지역엔 눈이 내려 쌓일 수도 있다. 22일 오후 3시까지 경기남부와 충남북부‧강원영서남부는 5~20㎜, 그 밖의 전국은 5㎜ 내외의 비가 예상된다. 
  
22일 오전부터 북서쪽에서 찬 바람이 강하게 들어오고 있다. 자료 기상청

22일 오전부터 북서쪽에서 찬 바람이 강하게 들어오고 있다. 자료 기상청

 
구름 없는 맑은 밤 사이 땅이 식는 데다 중국 북부지역에 위치한 크고 강한 고기압이 차고 강한 바람을 불어내면서, 며칠간 기온이 계속 떨어질 전망이다. 23일 아침기온은 영하 6도에서 7도로, 22일보다 5~10도 더 낮아 춥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춘천 영하 5도, 서울 영하 2도, 인천 영하 1도, 청주 영하 4도, 안동 영하 5도가 예상된다. 24일도 아침 최저기온 영하 6도~6도, 낮 최고기온 7~15도로 쌀쌀한 날씨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찬 바람이 더해져 체감온도는 더 낮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북부에 위치한 크고 강한 고기압이 며칠간 우리나라로 찬 바람을 불어낼 것으로 보인다. 자료 기상청

중국 북부에 위치한 크고 강한 고기압이 며칠간 우리나라로 찬 바람을 불어낼 것으로 보인다. 자료 기상청

 
22일 비가 그친 뒤 전국 대부분 지역에 맑은 날씨가 예상되지만, 서해상에서 차가운 공기와 따뜻한 바다가 만나 만들어진 비구름이 서해안으로 다가오면서 23일 전라서해안과 제주도는 산발적 빗방울이 내리는 곳도 있겠다. 강원도는 동풍의 영향으로 23일 새벽 5㎜ 미만의 비가 예상된다. 해안가는 강한 바람이 불어 너울성 파도도 조심해야 한다.
 

운전할 때 '블랙아이스' 조심하세요

지난해 12월 상주~영천 고속도로에서 7명이 숨지고 32명이 다친 연쇄 추돌사고는 새벽에 내린 비로 인해 도로면에 얇게 생긴 블랙아이스가 원인이었다. 사진 경북소방본부

지난해 12월 상주~영천 고속도로에서 7명이 숨지고 32명이 다친 연쇄 추돌사고는 새벽에 내린 비로 인해 도로면에 얇게 생긴 블랙아이스가 원인이었다. 사진 경북소방본부

 
기상청은 “내륙 산지는 '블랙아이스'(도로 살얼음) 발생 가능성이 있어, 운전 시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난 19일 열린 '도로살얼음 예측 및 대응 토론회'에서 김백조 국립기상과학원 재해기상연구부 김백조 팀장은 '그간 관측자료로는 영하 1도 부근에서 도로에 얼음이 어는 것으로 보였으나, 실험을 해본 결과 영상 1도 부근에서부터 얼음이 얇게 덮이기 시작한다'고 밝혔다. 영하권 기온이 아닌 지역에서도 블랙아이스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운전에 주의해야 한다.
 
블랙아이스는 기온이 낮을 때 약한 비가 내린 뒤 그 중 일부가 도로 표면에 바로 얇게 얼음을 형성해, 타이어가 아스팔트 등 도로 표면과 마찰을 일으키지 못하게 만드는 현상이다. 브레이크를 밟아도 마찰이 생기지 않고 얼음 위로 쭉 미끄러지기 때문에, 겨울철 돌발 사고를 내기 쉽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