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 최성원, 4년 만에 백혈병 재발 "혈소판 수혈 필요해요"

배우 최성원. [일간스포츠]

배우 최성원. [일간스포츠]

지난 2016년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고 활동을 중단했던 배우 최성원(35)이 완치 판정을 받은 지 4년 만에 백혈병이 재발해 치료를 받고 있다.
 
소속사 별오름엔터테인먼트는 21일 “최성원씨가 치료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별다른 보도를 하지 않으려 했으나 현재 보도된 것처럼 긴급한 상황은 아니고 관련 보도로 많은 분이 염려하시는 것 같아 직접 최성원씨의 상태를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최성원씨는 마지막 이식까지 다 마친 뒤 현재 회복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 발병 이후 치료를 잘 받아 활동해도 된다는 소견 이후 조금씩 활동을 시작했다”며 “지난 6월 뮤지컬 공연 중 드라마 차기작 확정을 받고 준비할 때쯤 건강검진을 위해 찾은 병원에서 다시 치료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했다.  
 
소속사는 “드라마 관계자 등의 배려로 빠르게 치료를 시작할 수 있었다”면서 “현재 보도된 것처럼 긴급한 상황은 아니며 회복하는 과정에 필요한 혈소판 수혈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AB+ 혈액을 지속적으로 수혈받아야 하는 상황은 맞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최성원씨가 필요한 혈액은 AB+이며 헌혈 방식은 일반 헌혈 방식과 동일하다”며 “헌혈소에 혈소판 채혈이 가능한지 문의 후 방문해주시면 된다. 방문 후 혈소판 헌혈 지정자 지정하시고 채혈해주시고 헌혈 지정자에 관한 정보는 회사로 문의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어 “저희는 최성원씨가 더 안정적인 심리 상태에서 잘 치료 받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며 “자극적인 단어 사용의 보도와 직접 병원으로 방문하시는 걸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성원의 투병 소식은 동료 배우를 통해 알려졌다. 뮤지컬 배우 주민진은 전날 트위터에 “코로나 시기에 이런 트윗 죄송하다. 친구가 급히 혈소판 채혈 및 수혈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병원과 환자 정보 등을 공유했다.  
 
최성원의 본명인 최민우(1985년 1월 17일생)가 명시됐으나 네티즌들은 생년월일 등을 통해 해당 환자가 최성원임을 인지했다. 관련 글에는 “AB+이다.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다” “도와드리고 싶다. 절차를 알려달라”는 댓글이 이어졌다.  
 
이에 주민진은 “많은 양이 필요한 것은 아니고 꾸준히 필요한 상황”이라며 “꾸준한 관심을 주시면 너무 감사할 것 같다”는 추가 글을 게시했다.  
 
이후 최성원이 백혈병 재발로 치료를 받고 있다는 보도가 잇따르자 소속사는 재발은 맞으나 긴급한 상황은 아니라며 “걱정해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