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스병에 샴푸 담으니 500원…2030서 번지는 ‘제로웨이스트’

지구자판기 측이 지난 10월 공병에 나눠준 섬유유연제. 사진 지구자판기

지구자판기 측이 지난 10월 공병에 나눠준 섬유유연제. 사진 지구자판기

 

“온라인 주문 한 번만 해도 플라스틱이나 비닐 쓰레기가 순식간에 불어나던데요. 그래서 최근엔 배달 음식 주문량을 줄여봤어요.”

 
경기도 성남시에 거주하는 1인 가구 김모(31)씨는 최근 집에 쌓여가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보며 이왕이면 배달 음식을 시켜먹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김씨처럼 일상에서 플라스틱을 줄여보자는 움직임이 사회 곳곳에서 일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회용품 사용이 늘면서 쓰레기 문제와 지구온난화 등 환경 문제가 다시 주목받고 있는 것이다.
 

코로나19가 불러온 ‘제로 웨이스트’ 바람

지구자판기 측이 무료로 샴푸 등을 나눠주는 행사에 중앙대 학생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사진 지구자판기

지구자판기 측이 무료로 샴푸 등을 나눠주는 행사에 중앙대 학생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사진 지구자판기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쓰레기 줄이기)’ 운동이 대표적이다. 제로 웨이스트는 재활용 가능한 재료를 사용하거나 포장을 최소화해 쓰레기 배출량을 ‘0’에 가깝게 만들어보자는 친환경 캠페인이다. 특히 2030을 중심으로 제로 웨이스트를 실천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최근 중앙대 학생 4명(서사라·김진수·송현석·황현성)은 ‘지구 자판기’라는 모임을 만들었다. 학생들에게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보다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서다. 이들은 지난 9월과 10월 서울 동작구 중앙대 캠퍼스에서 공병 등 개인 용기를 가져오는 학생들에게 샴푸나 섬유유연제 100ml를 무료로 나눠주는 행사를 열었다. 미처 공병을 준비 못 한 이들에겐 공병사용료 500원만 받았다. 서사라(22)씨는 “코로나19 때문에 행사를 크게 열지 못했지만 100명 넘는 학우들이 찾아 관심을 보여줬다”며 “누구나 쉽게 환경을 보호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 게 활동의 최종 목표”라고 말했다.  
 

2030 중심으로 활발 

알맹상점이 파는 화장품 등 액체들. 고객이 가져온 용기에 담아준다. 사진 알맹상점 인스타그램

알맹상점이 파는 화장품 등 액체들. 고객이 가져온 용기에 담아준다. 사진 알맹상점 인스타그램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 있는 ‘알맹상점’에도 2030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껍데기는 가라. 알맹이만 오라’는 뜻을 가진 알맹상점은 이름에 걸맞게 포장이 없는 ‘알맹이’를 판매한다. 고객이 가져온 용기에 샴푸·세제 등을 담아 g당 가격을 매기는 방식이다. 대나무 칫솔이나 자연 분해되는 수세미 등 친환경 제품도 있다. 알맹상점에선 각종 쓰레기를 지역 주민에게 받아 재활용하는 ‘커뮤니티 회수센터’도 인기다. 지난 9~10월엔 매달 100㎏ 이상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이렇게 모인 우유 팩은 화장지로, 병뚜껑과 빨대는 치약짜개로 다시 태어난다. 이주은(29) 알맹상점 공동대표는 “코로나19 이후 제로 웨이스트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2030 위주로 손님이 늘고 있다”며 “하루 70~80명 이상 매장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일상 속 쓰레기 줄이는 꿀팁은 

아모레퍼시픽 광교스토어 관계자가 친환경 용기에 샴푸를 담아주고 있다. 채혜선 기자

아모레퍼시픽 광교스토어 관계자가 친환경 용기에 샴푸를 담아주고 있다. 채혜선 기자

 
기업에서도 제로 웨이스트 바람이 불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아모레스토어 광교’ 매장에서 샴푸와 바디워시 제품의 내용물만 담아갈 수 있는 ‘리필 스테이션’을 지난달부터 운영하고 있다. 샴푸와 바디워시 15개 제품을 골라 코코넛 껍질로 만든 용기에 담은 다음 무게를 재 g당 가격을 지불하면 된다. 상품마다 가격이 다르지만 보통 일반 용기 제품 가격의 절반 이하 수준이다. 매장 관계자는 “하루 평균 20~30명 이상 리필 스테이션을 찾고 있다”며 “고객 반응이 뜨거운 편”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일상에서 플라스틱 쓰레기를 조금이라도 줄일 방법은 없을까. 활동가들이 전한 비결은 의외로 간단하다. 
 
“환경보호는 귀찮음을 동반하는데, 딱 세 번만 참고 실천해보세요. 텀블러 사용도, 음식을 용기에 포장해오는 것도 세 번만 하면 그다음부터는 쉬워집니다”(지구자판기 일동)
“조금은 불편하더라도 용기 들고 다니는 습관을 들여야 합니다. 언제 어디서나 필요할 때 물건을 담을 수 있는 장바구니를 챙겨 다니면 일회용품 사용을 조금은 줄일 수 있습니다”(이주은 알맹상점 공동대표)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