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개혁 온몸 던진다" 이번엔 추미애 이순신에 빗댄 친여 학자

최배근 건국대 교수. 중앙포토

최배근 건국대 교수. 중앙포토

최배근 건국대 교수가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020년 이순신 장군"이라고 주장했다.
 
최 교수는 지난 총선 땐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당인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를 지낸 친여 성향의 학자다.
 
그는 추 장관에 대해 "민주공화국을 거부하고 검찰공화국을 유지하려는 검찰에 대한 개혁에 온몸을 던진다"고 소개하며 "교체를 입에 담는 이들이 바로 토착왜구 혹은 그들의 협력자다"라고 규정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갈등을 빚는 추 장관에 대해 여권 일각에서도 쓴소리가 나오자, 추 장관에 대해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목소리도 함께 커지는 양상이다.
 
친문 성향의 네티즌들은 해시태그를 사용해 #우리가추미애다, #추미애힘내세요 라는 게시글로 추 장관에게 지지를 보내고 있다.
 
같은 날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민이 원하는 시대정신은 윤석열 스타일이 아닌 추미애 스타일, 공수처 스타일"이라고 추 장관을 옹호하는 페이스북 글을 게시했다.
 
김 의원이 반복해서 사용한 '스타일'이라는 단어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17일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추 장관을 평가하며 사용하기도 했다.
 
당시 이 대표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을 두고 "윤 총장은 공직자로서 합당한 처신을 하고 있는가라는 본질적인 것이고, 추 장관은 스타일 쪽에서 아쉽다는 말을 듣는 거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추 장관의 '휴대전화 비밀번호 공개법' 추진 의향에 대해선 "신중하게 해야 한다"며 유보적 입장을 보였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