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균 “한국판 뉴딜은 선도국가로 도약 위한 국가발전 전략"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우리의 일상은 물론, 인류가 쌓아온 문명을 뿌리채 흔들고 있다”며 “정부는 완전히 달라진 세상에 대처하기 위해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지역균형 뉴딜을 3대 축으로 한 한국판 뉴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우리 경제의 대응과 미래’를 주제로 중앙일보와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위원장 조대엽)가 공동 개최한 ‘2020 포스트 코로나 뉴노멀 콘퍼런스’에서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컨퍼런스의 축사를 통해 “한국판 뉴딜은 단순히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차원이 아닌 그 이상”이라며 “추격국가에서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새로운 국가발전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20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0 포스트 코로나 뉴노멀 컨퍼런스'에서 정세균 국무총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20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0 포스트 코로나 뉴노멀 컨퍼런스'에서 정세균 국무총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정 총리는 “양적 성장만을 추구하는 기존 경제체제는 코로나 시대에 해답이 될 수 없다. 사람을 키우고 역량을 키우는 사람중심의 경제가 해답”이라며 “이 원대한 도전을 성취하기 위해선 시민사회와 기업의 참여와 협조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환영사를 한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은 “지금의 위기는 역으로 지구를 살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환경과 생태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도 고조됐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홍 회장은 “전 지구적 문제를 해결할 새로운 거버넌스가 탄생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고 친환경ㆍ저탄소 경제는 이제 거스를 수 없는 대세가 됐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통해 2050 탄소중립선언을 한 것을 매우 바람직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홍 회장은 “한국은 코로나19 방역에서 진단(Test)·추적(Trace)·치료(Treat)라는 3T 시스템을 완벽하게 가동한 세계 유일의 나라”라며 “이제 한국의 소프트 파워를 전세계에 내세울 수 있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보편적 가치로 승격시키는 밀도 있는 의미 규정의 과정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홍 회장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무너진 글로벌 협력체제를 복구하는데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방역 선진국으로 인정받는 한국은 최소한 남북한과 중국, 일본이 참여하는 동아시아 방역시스템 구축을 주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홍 회장은 “코로나 이후 모든 분야에서 디지털 전환이 두드러지고 있다. 4차 산업 혁명의 기세가 되살아나면서 스마트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될 것”이라며 “뉴 노멀시대의 정부는 낡은 규제를 철폐해 디지털 전환의 촉진자 역할을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0 포스트 코로나 뉴노멀 컨퍼런스'에서 환영사를 하는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임현동 기자

'2020 포스트 코로나 뉴노멀 컨퍼런스'에서 환영사를 하는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임현동 기자

 
컨퍼런스의 기조연설을 맡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주도하기 위한 4가지 목표를 제시했다. ▶추격국가에서 선도국으로의 전환 ▶미래국가 대응 어젠더로서의 한국판 뉴딜 ▶사회 안전망 구축 ▶전통적·비전통적 위협에 대한 안보를 포함한 중견국가로서의 역할 등이다.  
 
김 실장은 “이런 목표는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지역균형 뉴딜이라는 개념으로 정리됐고, 구체적 과제로서의 2050 탄소중립 선언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2050 탄소중립은 정말로 도전적 과제다. 당장 자동차 산업도 완전히 친환경차로 바꿔야 한다”며 “전세계에서 우리나라보다 미래차ㆍ친환경차에 대한 도전의 준비를 더 많이 하는 나라는 많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는 산업혁명이 급속히 전개되면서 글로벌 불균형이 심화됐던 19세기말~20세기초와 상황이 비슷하다”며 “한 세기 전 우리 선조들이 저질렀던 실수를 우리가 반복하지 않기위한 고민을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조대엽 정책기획위원장은 “코로나를 통해 과거 선진국 패러다임의 무용론을 봤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미래는 선진국이 아니라 방역과 경제와 공동체의 다양한 부문에서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는 ‘선도국’이 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대한민국은 K-방역을 세계표준을 만들었고 세계선도성에 앞서 있다”며 “세계 선도시민의 나라로 나아가는 기회의 문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뉴노멀 컨퍼런스는 2개 세션에 걸쳐 각각 국제질서의 변화와 새로운 산업동력의 확보, 새로운 도전을 위한 산업동력 확보 방안 등을 세부 주제로 논의했다.  
'2020 포스트코로나 뉴노멀 컨퍼런스'에서 주요내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훈 중앙일보 편집인, 이하경 중앙일보 주필,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정세균 국무총리, 조대엽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박장희 중앙일보 대표이사. 행사에 참석했던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개인 일정으로 촬영에 참여하지 못했다. 장진영 기자

'2020 포스트코로나 뉴노멀 컨퍼런스'에서 주요내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훈 중앙일보 편집인, 이하경 중앙일보 주필,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정세균 국무총리, 조대엽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박장희 중앙일보 대표이사. 행사에 참석했던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개인 일정으로 촬영에 참여하지 못했다. 장진영 기자

 
 
제1 세션에는 유종일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장이 ‘국제질서의 변화와 대한민국의 미래 선택’을, 김연수 서울대 병원장이 ‘K-방역과 방역산업의 기회’를, 장병탁 서울대 AI 연구원장이 ‘미래 AI 산업혁명과 디지털 뉴딜’을, 김준하 광주과학기술원 교수가 ‘한국판 그린 뉴딜’에 대해 발표했다.
 
제2 세션에서는 김진우 덕성여대 총장 직무대리가 ‘포스트 코로나와 정의로운 전환’을, 한승용 서울대 교수가 ‘초전도 마그네틱 산업과 제조업의 혁신’을, 임지영 푸르메재단 푸르메소셜팜 팀장이 ‘케어팜, 스마트 팜’을, 박용순 중기부 벤처혁신정책관이 ‘코로나 19, 벤처ㆍ스타트업에게는 기회’에 대해 발표했다.
 
세션 발표와 각각 세션에서 이뤄진 구체적 토론 내용은 22일자 중앙일보 지면에 소개된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