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하원 '한·미동맹 강화' 결의안 채택…"외교 정책 핵심"



[앵커]



내년 1월 출범하게 될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는 어떻게 흘러가게 될지 한·미 관계를 위한 우리 정부 움직임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한·미동맹을 강화하자는 내용이 담긴 결의안이 미국 하원에서 통과가 됐습니다. 새 행정부 외교 의제들을 만드는데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박지윤 기자입니다.



[기자]



[존 야무스/미 하원의원 : 다음은 결의안 809호 동의 여부 관련입니다. 이의 없이 재심의 동의가 상정됐습니다.]



미국 하원이 우리 시간으로 오늘(19일) 새벽 한미 동맹을 강화하는 내용이 담긴 결의안 2건을 채택했습니다.



각각 한미동맹의 중요성과 한미동맹이 상호이익이 된다는 걸 강조한 결의안입니다.



민주당 소속의 톰 수오지 의원이 제출한 결의안은 한국과의 외교.경제.안보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특히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 협정에 대해서는 상호 수용할 수 있는 내용을 담아 다년 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아미 베라 의원과 테드 요호 의원이 공동 제출한 또다른 결의안에는 한국이 동북아에서 미국 외교 정책의 핵심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인권 문제를 담당하는 유엔 총회 산하 제 3위원회는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결의안에는 북한의 정치범 강제 수용소와 송환된 탈북자 처우 등을 규탄한다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이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 인권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하고 가장 책임있는 자들을 겨냥해 추가 제재를 고려하라고 권고했습니다.



가장 책임있는 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 인식됩니다.



이번 결의안에 대해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인간쓰레기 탈북자들이 날조한 허구 정보를 짜깁기한 것"이라며 "단호히 반대한다"고 반발했습니다.



지난 2005년부터 16년 연속 채택된 결의안은 다음달 유엔총회 본회의에 오를 예정입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JTBC 핫클릭

미, ICBM 해상 요격 격추시험 성공…'북한 겨냥' 평가 바이든, 교황과 통화…'교황 방북' 남·북·미 카드 될까? 문 대통령-바이든 첫 통화…바이든 "한국은 안보 핵심축"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