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우의 수' 표지훈, ♥백수민 짝사랑 공감 자극 대사 베스트3

'경우의 수' 표지훈(피오)

'경우의 수' 표지훈(피오)

표지훈(피오)이 시청자의 마음을 흔드는 대사들로 훈훈한 남자친구의 매력을 선사하고 있다.

 
현재 종영까지 2회를 남겨둔 JTBC 금토극 '경우의 수'에서 표지훈은 한식 요리 주점 '오늘밤' 사장 상혁 역할을 맡고 있다. 10년 지기 여사친 백수민(진주)을 짝사랑, 진심 고백 끝에 커플로 발전했다. 특히 백수민을 향한 진심 섞인 대사들은 짝사랑을 경험해본 이들에게 공감대를 선사하며 열띤 반응을 얻었다. 극 중 백수민은 물론이고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은 표지훈의 명대사를 되짚어봤다.
 
▶ "CCTV 설치 허락해 주셔서 진짜 감사합니다."
 
여자친구 때문에 CCTV를 설치하냐는 건물주의 질문에 표지훈은 '그냥 친구'라며 부정하지만 쑥스럽게 웃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혹시?'라는 의구심을 품게 했던 장면. 여자들은 왜 다 같이 화장실을 가냐는 질문에 백수민이 "무서워서"라고 지나가듯 말한 것을 기억해 뒀다가 사비로 CCTV를 설치하던 모습은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 "홧김에 한 말은 맞지만 홧김에 가진 마음은 아니라고. 종착역 말고 지나가는 역 해, 환승역."
 
표지훈이 지금까지 백수민에게 고백을 못 하고 있던 이유가 어렴풋이 느껴졌던 대목이다. 금수저에 학벌과 직업도 화려한 백수민과 자신이 어울리지 않을 거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러다 백수민에게 엉겁결에 고백한 후 재회했을 때 덤덤하게 뱉은 이 말들은 늘 밝은 모습만 보여왔던 표지훈의 고민이 묻어나며 애잔함을 더했다. 짝사랑을 한 번이라도 해본 사람들은 공감할 수밖에 없는 표지훈의 눈빛이 더욱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 "나는 그냥 네가 사랑 받는 기분을 알았으면 좋겠어. 그게 내 목표야. 나는 너 다치는 거 싫거든."
 
고백 이후 백수민이 혼란을 느끼며, 그를 챙겨주는 손길에도 어색함을 내비치자 모든 행동들은 좋아해 달라는 의미보다는, 오로지 백수민을 위한 것이었음을 표현했다. 이 대사를 통해 백수민이 처음으로 표지훈에 대한 마음을 열어 두 사람의 관계에 터닝포인트가 되는 장면이었다.
 
표지훈의 설렘 가득한 연기가 두 사람의 러브라인에 더욱 불을 붙이는 가운데, 해피엔딩을 맞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JTBC스튜디오, 콘텐츠지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