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이자 “코로나 백신 최종 95% 예방효과”…수일 내 긴급사용 승인 신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3차 임상시험 최종 분석 결과 95%의 예방 효과를 확인했다고 18일(현지시간) 밝혔다.
 

“연말까지 5000만회 투약분 공급
내년 말까지 13억회분 가능”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두 회사가 개발한 백신은 경증과 중증을 모두 예방하며, 특히 감염에 취약한 65세 이상 고령층에서도 94%의 효능이 입증됐다. 화이자는 성명에서 “백신은 연령과 인종 등을 가리지 않고 일관된 효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앞서 모더나도 개발 중인 백신의 3상 임상시험 초기 분석 결과 94.5%의 효능이 확인됐다는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화이자는 3상 임상시험에 참가한 4만3500여 명 가운데 코로나19에 감염된 170명을 추적했다. 이 중 162명이 위약 등을 투여받은 시험군이고, 백신을 투여받은 시험 참여자는 8명에 불과했다.

관련기사

 
백신의 부작용도 거의 나타나지 않아 안전성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고 화이자는 밝혔다. 3.7%가 2회차 투약 뒤 피로를 호소했는데 이게 가장 심한 부작용이었다는 것이다. 2%는 2차 투약 뒤 두통 증상을 보였다. 또 고령층에서 부작용을 보인 경우가 더 적었고, 증상도 약했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이번 최종 결과 분석을 끝으로 백신 개발을 마무리하고 수일 내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NYT는 “FDA가 2회분 투약 백신에 대해 사용 승인을 최종 허가할 경우 올해 연말까지 5000만 회 투약분을, 내년 말까지는 13억 회 투약분을 공급할 수 있다는 게 화이자의 입장”이라고 전했다.
 
화이자는 미 FDA뿐 아니라 다른 나라의 보건 규제 당국에도 긴급 사용 승인 신청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