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불복에 백신 배포 늦어질 수도”…바이든 코로나 TF팀 경고

“더는 낭비할 시간이 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권 인수 방해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배포가 지연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트럼프 행정부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측에 코로나19 관련 정보 접근을 막고 방역 공조를 거부하고 있기 때문이다.
 
조 바이든 당선인측의 코로나19 방역 참모인 비벡 전 미군 의무총감은 트럼프 행정부에 방역 공조를 촉구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당선인측의 코로나19 방역 참모인 비벡 전 미군 의무총감은 트럼프 행정부에 방역 공조를 촉구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바이든 당선인의 코로나19 자문위원회(TF)는 17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팀에 협력을 호소했다. 
 
전날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모더나가 개발 중인 백신의 효능이 94% 이상 입증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백신 보급 계획을 더는 미룰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TF 의장인 데이비드 케슬러 전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트럼프 행정부가 우리 측의 정보 접근을 막고 있다”고 토로했다.
 
케슬러에 따르면 TF는 현재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연방정부 차원의 실시간 데이터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가 차원에서 지원할 수 있는 병상 수, 의료진, 의약품, 의료장비 파악도 전무하다. 
 
보건 공무원들과의 연락도 차단됐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 소장도 TF팀과의 의사소통이 금지됐다고 전했다. 
 
이렇다 보니 TF는 각 주가 공공 서비스 차원에서 배포하는 정보에만 의존하고 있다. TF는 당장 백신 긴급 승인을 앞두고 대응책 마련에 나서야 하는데, 하루하루 시간을 낭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우려에 TF팀을 이끄는 비벡 머시 전 미군 의무총감은 트럼프 행정부에서 일해온 보건분야 공무원, 자문가들과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1년 동안 현 행정부 관리자들이 연구해 축적한 귀한 정보가 행정부 내부에 있다”면서 “두 행정부가 공조할 때 코로나19 대응 효과를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백신 승인이 나면 곧바로 배포·접종이 이뤄지도록 의료현장에서 필요한 개인보호 장비와 의료 장비를 우선으로 파악할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16일 바이든 당선인은 백신 긴급승인 전망 소식에 “백신이 안전하다고 판단되면 접종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정권 인수·인계 작업이 늦어지면 대통령 취임식인 내년 1월 20일까지 대응이 미뤄질 것이고, 더 많은 사람이 죽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은 지난 3일 대선 이후 각주에서 코로나19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 통계에 따르면 2주일째 하루 10만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16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6만6045명으로 코로나19 이후 세 번째로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