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러스와 전쟁은 미생물 전쟁”

16일 대전에서 개막한 ‘세계미생물학회연합 2020 학술대회’에서 엘리오라 론 회장이 온라인으로 축사를 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16일 대전에서 개막한 ‘세계미생물학회연합 2020 학술대회’에서 엘리오라 론 회장이 온라인으로 축사를 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미생물 올림픽’으로도 불리는 ‘세계미생물학회연합(IUMS) 2020 학술대회’가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16일 개막했다. 1996년 노벨의학상을 받은 롤프 진커나겔 스위스 취리히대 교수의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김빛내리 서울대 석좌교수의 코로나19 특별 강연도 진행됐다. 김 교수는 코로나19 리보핵산(RNA) 전사체를 세계 최초로 분석한 바 있다. 이번 행사 강연은 모두 온라인으로 공개된다.
 

세계미생물학회연합 학술대회
코로나 백신 등 온라인 특강 진행

진커나겔 교수는 세균과 바이러스에 대응한 체내 면역체계의 조절을 설명했다. 면역계는 외부 물질을 무조건 차단하는 ‘선천면역’과 한 번 경험한 외부 물질을 인식, 이것만 차단하는 ‘적응면역’으로 구분된다. 진커나겔 교수는 림프구인 T세포가 적응면역 과정에서 감염된 세포를 인식하는 매커니즘을 연구한 석학이다. 적응면역은 특정한 항원에 반응하는 ‘특이성’과 ‘기억력’, 면역 반응이 일어나지 않는 ‘관용’의 성질을 갖는다. 진커나겔 교수는 세균, 바이러스, 원충 등에 대한 면역반응을 설명하며 “백신에서 관용이 일어나면 효능이 사라질 수 있어 이 개념도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조유희 차의과학대 약학과 교수는 “이번 강연은 코로나19 맞춤형 백신을 효율적으로 설계하는 데 고려해야 할 면역학적 측면을 소개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상희 전 과학기술처 장관은 “바이러스와의 전쟁은 결국 미생물 전쟁”이라며 “미생물 연구자들은 거대한 바이오산업을 일으키는 두뇌 집단인데, 이번 포럼이 향후 분야별로 연구 그룹을 만드는 공동 연구로 이어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