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원태 "가족 불미스러운 일 사과…세계 10위로 '수송보국'"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 한진그룹 제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 한진그룹 제공]

정부와 산업은행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공식화한 16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통합 뒤 전 세계 10위권 항공사 도약을 목표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가족의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서도 가족을 대표해 사과했다.
 
조 회장은 이날 담화문을 내고 "대한민국 항공 산업을 지속적으로 성장시키고 공적 자금 투입을 최소화해 국민 부담을 덜기 위해 인수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수송으로 국가에 기여한다'(수송보국)는 한진그룹의 창업이념을 충실히 수행하는 것이 시대적 사명이라고 생각해 인수를 결정했다"고 인수 결정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일각에서 이번 통합 이후 인위적인 인력 구조조정이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것과 관련해서도 조 회장은 "통합 이후 무엇보다 양사 임직원의 소중한 일터를 지키는 데 최우선의 가치를 두고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양사 임직원들이 모든 처우와 복지를 동등하게 누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통합 시너지 확대와 인천국제공항의 허브 경쟁력을 향상 등 노력을 토대로 전 세계 10위권 항공사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의 위상을 더욱 높이고 국가경제 발전에 더욱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그간 불미스러운 일들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저희 가족을 대표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이번 통합작업과 코로나19 위기극복에 최선을 다해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