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위에 녹아내려도…'애비규환' 유쾌한 현장 비하인드

진짜 가족이 됐다. 
 
영화 '애비규환(최하나 감독)'이 설상가상 코믹 드라마로 극장가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는 가운데 촬영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애비규환'은 똑 부러진 5개월 차 임산부 토일 이 15년 전 연락 끊긴 친아빠와 집 나간 예비 아빠를 찾아 나서는 설상가상 첩첩산중 코믹 드라마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에는 베테랑 배우들이 프로페셔널하게 촬영을 준비하는 순간부터 유쾌한 웃음이 가득한 휴식 시간까지 찐 가족 케미를 자랑하는 '애비규환' 팀의 화기애애한 모습을 담고 있다.
 
스크린 데뷔작 '애비규환'을 통해 똑 부러지고 위풍당당한 캐릭터 토일로 변신한 정수정은 촬영 중 휴식 시간에도 대본을 곁에서 떼어놓지 않는 깜찍하고 열정 넘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굵직한 한국영화에 다수 출연해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베테랑 배우 최덕문과 첫 장편 연출작 '애비규환'으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은 신예 최하나 감독이 함께 작품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는 모습도 포착돼 배우와 제작진들의 열정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게 한다. 
 
영화 속 달달하고 귀여운 커플 토일과 호훈처럼 해맑게 웃고 있는 두 배우 정수정과 신재휘, 극중에서는 15년 만에 만난 어색한 부녀 지간이지만 현실에선 친근한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선후배 이해영과 정수정도 눈에 띈다. 
 
또한 행방이 묘연해진 예비 아빠 호훈의 부모 역을 맡아 찰떡 같은 호흡과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로 관객들에게 통통 튀는 웃음을 선사하고 있는 강말금과 남문철의 모습까지 영화와는 또 다른 매력과 케미를 자랑하는 배우들의 스크린 너머 모습을 엿볼 수 있어 따뜻함을 더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