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쏟아지는 능력자들" 충무로 女감독 전성시대

바야흐로 여성 감독 전성시대다. 
 
2019년에 이어 2020년에도 한국 영화계에 여성 감독들이 대거 등장했다. 
 
독립영화 흥행 포문을 열었던 '찬실이는 복도 많지' 김초희 감독에 이어 '69세' 임선애 감독, '남매의 여름밤' 윤단비 감독, '애비규환' 최하나 감독 등 저마다의 개성으로 연출력을 인정받은 신예 여성감독이 언론과 평단, 관객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 속 극장가를 장악한 실력파 여성 감독들은 첫 장편 데뷔작으로 여성에 관한 다양한 이슈를 다루고, 특유의 섬세한 감수성으로 공감과 연대를 불러일으키며 쏟아지는 호평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8월 20일 개봉한 '69세'는 비극적인 상황에 처한 69세 효정이 부당함을 참지 않고 햇빛으로 걸어 나가 참으로 살아가는 결심의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50여 편이 넘는 영화의 스토리보드 작가로 활동했던 임선애 감독의 첫 장편 데뷔작인 '69세'는 기존 영화에서는 볼 수 없었던 장년 여성의 이야기를 다뤘다. 영화는 노인 성폭력으로 인한 장년 여성의 트라우마라는 무거운 소재로 시작하지만 여성으로서, 노인으로서, 사회 약자들이 겪어야 할 편견들과 인간의 존엄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했다. 여기에 2016년부터 실제 노인 성범죄 사례와 논문을 찾아 읽고 경찰 등 수사기관을 취재해 3년여 만에 시나리오를 완성한 임선애 감독의 사려 깊은 연출과 배우 예수정의 굵직한 연기가 사실적인 공감을 이끌었다.
 
같은 날 개봉한 '남매의 여름밤'도 여성 감독의 시선이 담겼다. '남매의 여름밤'은 여름 방학 동안 아빠와 함께, 할아버지 집에서 지내게 된 남매 옥주와 동주가 겪는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누구나 겪을 법한 가족의 일상을 쓸쓸하면서도 따뜻하게 담아낸 영화는 윤단비 감독의 섬세한 연출이 돋보이는 첫 장편 데뷔작이다. 감독은 10대 남매뿐 아니라 아빠, 고모, 할아버지로 이뤄진 다섯 가족이 한 지붕 아래 조금씩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아주 세밀하면서도 담백한 시선으로 담아냈다. 여기에 여러 가지 사건을 통해 가족과 가족의 관계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특히 인물들의 감정 묘사와 사려 깊은 연출, 배우들의 자연스러운 연기는 관객과 평단을 모두 사로잡으며 공감과 위로를 이끌어냈다. 이에 윤단비 감독은 한국영화평론가협회가 주최하는 제40회 영평상에서 신인감독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12일 '애비규환'은 똑 부러진 5개월 차 임산부 토일이 15년 전 연락 끊긴 친아빠와 집 나간 예비 아빠를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그렸다. 영화는 ‘90년대생’ 그리고 ‘스크린 데뷔’라는 공통점을 가진 최하나 감독과 배우 정수정의 신선한 만남으로 주목받았다. 특히 20대 여성 감독 특유의 독창적이면서도 젊고 트렌디한 감각을 지닌 최하나 감독은 여성 신예 감독의 계보를 이을 또 한 명의 기대주로 꼽힌다. 직접 각본을 쓰고 연출한 데뷔작 '애비규환'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통통 튀는 대사와 더불어 재치와 위트를 겸비한 개성 넘치는 연출로 극장가에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올 상반기를 뜨겁게 달군 김초희 감독의 '찬실이는 복도 많지'는 인생 최대의 위기, 극복은 셀프! 행복은 덤! 씩씩하고 복 많은 찬실이의 현생 극복기를 그렸다. 김초희 감독은 프랑스 파리1대학에서 영화 이론을 전공했으며, 단편영화 '겨울의 피아니스트'(2011), '우리순이'(2013), '산나물 처녀'(2016)로 매번 범상치 않은 개성으로 관객을 사로잡았다. 지난 3월 5일 개봉한 첫 장편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에서는 평생 일복만 터졌는데 실직 후 전에 없던 복이 굴러들어오는 찬실의 이야기로 감독 특유의 기발하고 유머러스한 연출 감각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24회 부산국제영화제 3관왕, 45회 서울독립영화제 관객상을 수상 및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초청을 받으며 신선한 돌풍을 일으켰다. 또한 개봉 단 3주 만에 2만 관객 돌파라는 성공적인 데뷔를 마친 김초희 감독은 모두가 공감할 여성 서사의 작품으로 따뜻하고 희망적인 메시지를 더해 2020년 가장 복스러운 데뷔작을 탄생시켰다는 평을 얻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