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205명 걸린 날…여의도·부산 등 전국서 노동 집회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앞에서 전국노동자대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앞에서 전국노동자대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 205명이 발생해 73일 만에 하루 확진 200명대로 올라선 14일 전국에서 노동 현안 해결을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지난 9월 보수단체의 개천절 집회(10월 3일)에 대해선 '반사회적 범죄'라고 쏘아붙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진보 단체의 집회에 대해 "재고돼야 한다"고 발언했다.
 

서울에서만 마포·합정 30여곳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앞에서 전국노동자대회·전국민중대회를 차례로 개최했다. 고(故) 전태일 열사의 50주기를 맞은 이날 민주노총 산하·가맹조직의 사전 집회도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대방역·공덕역·합정역·마포역·더불어민주당 당사 등 서울 30여 곳에서 열렸다.
 
김재하 민주노총 비상대책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코로나 19가 전세계에 충격을 주고 있지만 대한민국이 방역의 모범으로 우뚝 설 수 있었던 것은 열악한 환경에서도 최선을 다한 우리 노동자들의 희생 덕분"이라며 "그 어렵다던 국회 10만입법을 청원을 돌파해 이제 모든 이들이 전태일3법을 외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3시에는 같은 규모의 민중대회 본대회가 이어지고, 오후 4시부터는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당사 주변 5개 구역에서 역시 각각 99명이 집결한 집회가 계속된다. 충북, 대전, 부산, 제주 등 13곳 지역에서도 각각 진행됐다.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앞에서 전국노동자대회가 열려 집회 참가자가 페이스실드를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앞에서 전국노동자대회가 열려 집회 참가자가 페이스실드를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대구 지역서 동시다발 집회

 
부산에서는 16개 시민사회 단체와 정당으로 구성된 2020부산민중대회 추진위가 부산시청 시민광장에서 전국노동자대회 부산대회와 부산민중대회를 열었다. 추진위는 "적폐정권을 국민의 힘으로 퇴진시키고 촛불 정부를 자임하는 새 정부가 들어섰지만, 민중의 삶은 달라지지 않았다"며 "오히려 코로나 사태가 겹치며 민중의 고통은 더욱 심각한 상황에 놓였다"고 주장했다.
 
추진위는▶노동 개악 저지와 ▶재벌개혁 후퇴 규탄 ▶코로나 시대 민생위기 극복 ▶사회 공공성 강화 등을 주요 의제로 내걸었다. 또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집회 현장에 방역 부스 4개를 배치하고 방역팀 40명을 투입했다.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도 오후 2시 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대구 노동자 및 민중대회'를 열었다. 전태일 50주기 열사 정신 계승 전국 노동자대회 일환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400여명이 참가해 전태일 열사를 추모하고 전태일 3법(근로기준법 11조 개정·노동조합법 2조 개정·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의 온전한 입법과 노동 개악 철회 등을 요구했다.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는 이날 오후 2시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민주노총 충북지역본부는 오후 1시 50분부터 청주체육관 앞 광장에서 '2020 충북 노동자대회 및 민중대회'를 개최했다.
 
대전 집회는 참가 인원을 400명으로 제한한 상태에서 진행됐다. 이들도 전태일 3법의 조속한 입법을 촉구하고,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출발해 홈플러스 대전둔산점까지 1.5㎞가량을 행진했다. 충북 청주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550여명이 참가했다. 노동개악 저지를 주장한 집회 참가자들은 행사 뒤 청주체육관부터 도청 정문까지 가두행진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월 13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제2차 한-메콩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회의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월 13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제2차 한-메콩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회의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페이스북,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렸다. 사진은 문 대통령의 페이스북 글 일부.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페이스북,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렸다. 사진은 문 대통령의 페이스북 글 일부. 페이스북 캡처

"반사회적 범죄"라던 文 "재고돼야"

 
정부는 이날 집회로 인한 '방역위기'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에 "집회의 자유도 중요하지만 국민의 안전이 더욱 중요하다"며 "집회가 재고돼야 한다"고 적었다. 지난 9월 22일 문 대통령은 보수 단체의 개천절 집회를 앞둔 시점에서 "공동체의 안녕을 위태롭게 하고 이웃의 삶을 무너뜨리는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민주노총의 전태일 50주기 집회는 서울 도심 등 61곳, 지역 12곳에서 약 1만5000명 규모로 진행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