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시윤 '장르만코미디' 출격, 예능 죄수·엑스트라 변신

윤시윤이 '장르만 코미디'에 출격한다. 

 
14일 방송되는 JTBC ‘장르만 코미디’에는 윤시윤이 게스트로 출연해 열정 가득한 모습으로 웃음을 전한다.
 
‘장르만 코미디’ 제작진은 평소 눈치가 빠르고 해맑기로 소문난 윤시윤을 당황시키기 위해 사전 몰래카메라를 진행했다. 이에 PD로 변한 댄서가 투입돼 춤에 소심한 윤시윤에게 댄스 코너를 위한 춤을 요구하며 유행하는 춤동작을 가르쳐줬다. 윤시윤의 당황한 모습을 기대했던 제작진과 개그맨들은 오히려 해맑게 춤을 추는 윤시윤의 모습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윤시윤은 개그맨 김준호를 필두로 정태호, 박영진 등이 모여 탈옥을 꿈꾸는 ‘웃음 교도소’ 코너에 신입 예능 죄수로 투입됐다. 윤시윤은 탈옥 지도를 위해 직접 몸을 내주어 그림판 역할을 수행했는데, 그 어떤 자극에도 평온한 모습을 유지해 또 한 번 개그맨들을 당황하게 했다.
 
한편, 이날 윤시윤은 초심으로 돌아가 엑스트라로 변신했다. 드라마 촬영장을 배경으로 진행되는 ‘배우의 세계’ 코너에 신인 엑스트라로 들어와 대선배 김준호와 감독 유세윤에게 극도로 깍듯한 모습을 보였다. 
 
주연 배우들의 뒤에서 엑스트라 연기를 펼치게 된 윤시윤은 눈치 없이 맛있게 먹는 짜장면 먹방은 물론 연기와 현실을 구분 못 해 분노하는 엑스트라 연기까지 능청스럽게 소화했다. 
 
이 과정에서 윤시윤은 탈주한 남자 주인공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눈물 연기를 펼치다 “나 여기서 뭐 하는 거지?”라며 현실을 자각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