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작구 카페 관련 확진자 14명…방문자 721명 전수조사 중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자료사진. 프리랜서 김성태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자료사진. 프리랜서 김성태

서울 동작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관내 카페에 대해 방문자 전수조사를 시행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5일까지 이 카페를 방문한 721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날 오후 5시 기준으로 모두 1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중 3명은 동작구, 나머지 11명은 타지자체 거주자다.
 
방문자 중 535명은 음성으로 확인됐으며, 나머지 172명은 검사가 예정돼 있거나 검사 안내가 진행 중이라고 구는 설명했다.   
 
해당 카페는 지난 6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시설이 폐쇄된 상태다. 직원도 전원 자가 격리 조치됐다. 
 
구는 이 카페가 새로운 집단 감염지로 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서울시 역학조사반과 함께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미검사자 모니터링과 추가 확진자의 접촉자 분류 등 후속조치도 신속하게 추진할 예정이다.
 
모현희 보건소장은 “추가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심각한 상황인 만큼 해당 기간 내 카페 방문자께서는 증상유무에 관계없이 즉시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신속히 검사를 받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