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인태 "윤 총장 지지율 1위… 안철수·고건·반기문 때 처럼 늘 있는 현상"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우상조 기자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우상조 기자

유인태 전 국회사무총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선 후보 지지율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을 두고 신기루라는 표현에 동의하며 "정치를 안 할 거라고 본다"고 전망했다.  

 
3선 의원으로 국회사무총장, 노무현 정부 정무수석비서관 등을 역임하고 은퇴한 유인태 전 의원은 13일 CBS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윤석열 돌풍'에 대해 "우리 정치가 워낙 혐오의 대상으로 불신이 심해 이런 현상이 늘 있었다"며 "10년 전 안철수 현상, 고건 총리, 반기문" 등을 언급했다. 그는 "경륜이 없어야, 뻘밭에서 안 굴러먹어야 뜨는 현상이 참 불행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윤 총장 스타일로 봐서 이쪽 정치판에는 잘 안 어울리는 사람"이라고 평했다. 박근혜 정부에 이어 문재인 정부에서도 자신의 소신을 밀어붙이며 수사를 진행한 윤 총장에 대해 "어디 쫓겨가고 하면서도 자기 소신을 굽히지 않았던" "원래 굉장히 고집이 센 사람"이라며 "원래 정치라는 건 기본적으로 타협을 잘하는 사람이 해야 하는 거"라고 진단했다.  
유 전 의원은 윤 총장의 정치권 도전을 회의적으로 보면서도 "쫓겨나는 모습이 연출된다든지 이랬을 때는 모르겠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정치권 도전의 파괴력에 대해서는 "법조인으로만 살아와서 과연 잘 헤쳐나갈 수 있을까"라고 회의적으로 전망했다.  
 
김경수 경남 지사가 '드루킹'과 연루돼 2심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것에 대해서는 인터넷 공간에서 여론을 움직이려는 시도는 여야가 모두 관행적으로 해왔던 일이라며 양형이 과도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3심에서 최종 무죄 판결이 나온다면 김 지사가 친문주자로 대선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특활비 감찰 논란에 대해서는 "특활비가 뭔지 모르고 하는 소리"라며 "특활비는 깔 수 없는 게 특활비다. 그렇게 안 까도 된다고 만든 성격의 예산"이라고 특활비를 세세하게 들여다보겠다는 법무부의 입장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