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스카 청신호" 윤여정, 美 고섬어워즈 최고의 여배우상 후보

 
윤여정

윤여정

 
 
배우 윤여정이 미국 독립영화 시상식인 제30회 고섬어워즈에서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윤여정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발표된 30회 고섬어워즈 후보 가운데 영화 '미나리'로 최고의 여배우상((Best Actress)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미스 준틴스'의 니콜 비하리, '이제 그만 끝낼까 해' 제시 버클리, '더 네스트' 캐리 쿤, '노마드랜드' 프란스시 맥도맨드와 함께 노미네이트됐다.
 
윤여정이 출연한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미국 이민을 선택한 어느 한국 가족의 삶을 그린 영화다. 2020년 선댄스영화제 드라마틱 경쟁부문 심사위원 대상과 관객상을 받았다. 메가폰을 잡은 리 아이작 정 감독은 데뷔작 '문유랑가보'(2007)로 칸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된 바 있다.  
 
외신에서 2021년 아카데미 시상식이 주목할 만한 작품으로 거론되고 있다. 지난 9월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는 '미나리'를 오스카 작품상·각본상 후보로 예측했다. 또한, 윤여정이 유력한 여우조연상 후보로 기대를 받고 있다.
 
이같은 분위기에서 윤여정이 고섬어워즈 후보에 오르며 청신호를 켰다. 고섬어워즈는 미국 IFP(독립영화 제작자 프로젝트, The Independent Filmmaker Project)가 주최하는 시상식으로, 매년 시상식 시즌을 여는 첫 타자다. 기세를 이어가 골든글로브 그리고 아카데미로 윤여정의 선전이 이어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앞서 윤여정은 지난 10월 열린 25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미나리' 기자회견에서 "그런 말이 있는지 몰랐다. 곤란하게도 식당에 갔더니 아저씨가 '축하한다'고 하더라. '아카데미 조연상 후보에 올랐다'고 하기에 '아니라'며 손을 저었다"면서 "후보에 안 올랐다. 예상 그런 거다. 굉장히 곤란하게 됐다. 만약 못 올라가면 못한 게 되는 거지 않나"고 말했다. 이에 리 아이작 정 감독은 "보물 같은 윤여정 선생님을 알아본 미국 분들을 인정하고 찬사를 보낸다"고 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