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행에 미치다, 대표 사망→후속 입장문 "새롭게 거듭날 것" [전문]

사진='여행에 미치다' 공식 인스타그램

사진='여행에 미치다'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SNS 계정에 음란물이 게재돼 논란이 된 여행 콘텐츠 채널 '여행에 미치다' 측이 사건 종결을 알리며 입장문을 발표했다.
 
'여행에 미치다'는 12일 공식 SNS를 통해 "지난 8월 30일에 올린 공식 사과문에서 약속드린 후속 조치 및 결과에 대해 설명해 드리고자 한다"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지난 8월 29일 '여행에 미치다' 공식 SNS에는 강원도 평창 양떼목장 소개 게시물과 함께 성관계 동영상이 섞여 올라왔다. 게시물은 곧바로 삭제됐지만, 해당 게시물이 불법 촬영된 영상이라는 의혹과 함께 논란이 가중됐다. 이에 조준기 대표는 "직접 올린 영상이며 트위터에서 다운로드한 영상"이라고 시인한 뒤 대표직을 사퇴했다.
 
9월 1일 자신의 SNS에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올린 뒤 연락이 두절됐던 조 대표는 의식이 불명확한 상태로 발견, 병원에 이송된 지 여드레 만에 끝내 사망했다.
 
관련 사건이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음을 사법기관으로부터 통보받았다고 밝힌 '여행에 미치다' 측은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전 직원 대상 성 윤리 교육을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위원회를 통해 마련된 재발 방지 대책에 따라 내부 시스템을 지속해서 점검하고 개선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여행에 미치다'는 여행과 관련한 콘텐츠 및 영상을 제작하는 스타트업이다. 논란 이전까지만 해도 인스타그램 팔로워 120만, 페이스북 200만 팔로워, 유튜브 구독자 41만을 보유한 국내 최대 여행 온라인 커뮤니티였다.
 
▼이하 '여행에 미치다' 글 전문


안녕하세요. 여행에미치다입니다.
 
지난 8월 30일에 올린 공식 사과문에서 약속드린 후속 조치 및 결과에 대해 설명드리고자 합니다.
 
먼저, 이번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되었음을 사법기관으로부터 통보 받았습니다.
 
또한, 유사한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전 직원 대상 성 윤리 교육을 완료하였습니다.
 
더불어 근본적인 내부 시스템 개선을 위해 외부 전문가들이 참여한 '재발방지 위원회'를 구성하였습니다. 위원회를 통해 마련된 재발방지 대책에 따라 내부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개선하겠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불쾌감과 실망감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여행에미치다를 아껴주신 모든 분들께 신뢰받을 수 있도록 새롭게 거듭나겠습니다.
 
2020년 11월 12일 여행에미치다 드림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