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몸 찌르며 "확찐자 여기 있네"…이 말은 모욕죄, 벌금100만원

연합뉴스

연합뉴스

하급직원에게 '확찐자'라고 외모 비하성 발언을 한 청주시 공무원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확찐자는 코로나19로 외부 활동이 줄어들면서 살이 급격하게 불어난 경우에 쓰는 표현이다. 
 
청주지법 형사22부(오창섭 부장판사)는 12일 모욕 혐의로 기소된 청주시 6급 공무원 A씨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3월 18일 청주시청 비서실에서 "'확찐자'가 여기 있네"라며 하급자인 직원 B씨를 모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A씨가 여러 사람 앞에서 하급자인 피해자의 몸을 손으로 찌르면서 '살이 확 쪘다'는 의미의 말을 한 것은 모욕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A씨는 "해당 발언은 그 무렵 살이 찐 나 자신에게 한 말이지 B씨에게 한 말이 아니다"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국민참여재판으로 진행된 공판에서 배심원 8명은 모두 '무죄' 의견을 내 A씨의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재판부는 이와 다른 판단을 내렸다. "피해자 진술이 일관되고 구체적인 정황과 당시 느낀 감정을 솔직하게 얘기하는 데다 평소 친분이 없는 피고인을 무고할 만한 이유도 없어 보인다"면서다. 
 
재판부는 "여러 사람이 있는 가운데 이뤄진 피고인의 언동은 살이 찐 사람을 직간접적으로 비하하는 것으로 사회적 평가를 동반하는 만큼 모욕죄가 성립된다"며 "피고인이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이고 피해자가 처벌을 탄원하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 판결에 불복해 항소할 뜻을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