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용균 참변' 태안발전서 또…40대 근로자 4층 높이서 쓰러져

비정규직 근로자 고 김용균씨가 사고로 숨졌던 충남 태안군 원북면 방갈리 한국서부발전 태안화력발전소(태안화력)에서 12일 40대 근로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태안소방서와 태안군보건의료원 등에 따르면 태안화력 협력사 소속 현장 책임자(부장급)인 A씨(43)가 이날 오전 9시50분쯤 태안화력 6호기 안전시설물 계단을 오르다 4층 높이에서 쓰러졌다. 그는 시설 설치 현황을 점검하러 가는 중이었다.
 
함께 점검을 가던 동료가 심폐소생술을 함과 동시에 119에 신고했고, A씨는 출동한 119구급차에 실려 태안군보건의료원으로 이송됐다. 하지만 끝내 A씨는 오후 1시쯤 숨졌다. 
 
태안군보건의료원 측은 A씨 사망 원인을 심근경색으로 추정했다. 의료원 관계자는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서는 부검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현장에 있던 직장 동료들을 상대로 사고 당시 상황을 조사하고 있다. 
태안화력발전소 전경. 신진호 기자

태안화력발전소 전경. 신진호 기자

 
태안화력에서는 2018년 12월 비정규직 근로자 김용균씨가 어두운 발전소 안에서 컨베이어벨트 밑에 쌓인 석탄을 긁어모으다 숨진 곳이다. 지난 9월에도 협력업체와 계약한 화물차주가 차에서 굴러떨어진 스크루에 깔려 사망하기도 했다.
 
문병주ㆍ박진호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