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MG 중국통신] 손오공의 여의봉 같은 곳…레고가 中 박람회 3년 개근한 이유

[신화=연합뉴스]

[신화=연합뉴스]

세계 최대 완구 회사 레고 그룹이 3년 연속 중국국제수입박람회에 참석했다.

[신화=연합뉴스]

[신화=연합뉴스]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열린 제3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선 레고 그룹의 새로운 완구 세트 여러 개가 선을 보였다. 
[신화=연합뉴스]

[신화=연합뉴스]

박람회에 설치된 레고 전시 부스에선 독특한 디자인과 재미난 레고 제품들이 많은 관람객의 눈길을 끌었다. 
[신화=연합뉴스]

[신화=연합뉴스]

레고가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 ‘개근’하는 건 그만큼 중국 시장에 각별한 공을 들이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은 레고의 미래가 걸린 전략적 중요성을 가진 시장이다.
[신화=연합뉴스]

[신화=연합뉴스]

레고의 전체 매출에서 중국 지역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10% 이상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7년 레고는 전년보다 8% 감소한 350억 덴마크 크로네(약 6조원) 매출을 기록했다.  
[신화=연합뉴스]

[신화=연합뉴스]

2004년 이후 13년 만에 처음 매출이 줄어들었다. 하지만 같은 시기 중국에선 레고는 두 자릿수 이상의 고성장을 했다. 
[신화=연합뉴스]

[신화=연합뉴스]

레고는 안 그래도 주력 소비군인 어린이들이 동영상이나 게임에 눈을 돌리면서 위기를 맞고 있다. 이런 가운데 매년 두 자릿수 성장을 하는 중국 완구 시장의 중요성은 날로 커지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신화=연합뉴스]

황궈창(黃國强) 레고 그룹 중국지역 총 매니저는 “올해 상반기 레고의 중국 실적은 두 자릿수 성장을 했다”며 “올해 말까지 레고 오프라인 매장을 중국 내 60여 개 도시에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 제공 : CMG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