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성용 父' 기영옥 전 광주FC 단장, 프로축구 부산 대표이사 선임

 
 
기성용(왼쪽)과 부친 기영옥 선임 대표이사. [사진 뉴스1, 부산아이파크]

기성용(왼쪽)과 부친 기영옥 선임 대표이사. [사진 뉴스1, 부산아이파크]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기성용(FC서울)의 부친인 기영옥(63) 전 광주FC 단장이 프로축구 부산 아이파크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부산 아이파크는 11일 "기영옥 전 광주 FC 단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며 "과감한 혁신을 통한 쇄신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고 있으며 이를 위해 지도자 및 행정 경험을 두루 갖춘 기 전 단장을 적임자라 판단했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5년 만에 K리그1로 승격한 부산은 승격 1년 만에 1부리그 생활을 마감하고 다시 K리그2(2부리그)로 강등됐다.  
 
기 신임 대표이사는 금호고, 광양제철고 등에서 지도자 생활을 했고 대한축구협회 이사, 광주광역시축구협회장, 광주 단장 등을 지냈다.
 
기 대표이사는 구단을 통해 "훌륭한 지도자 영입과 젊고 독창적인 선수단 구성 및 운영을 통해 명문 구단으로서 부산 아이파크의 명성을 되찾을 것이며 승격을 넘어 K리그의 변화를 주도하는 구단으로 팬들 앞에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 대표이사는 다음달 1일 취임해 공식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