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온몸에 멍든채 사망 16개월 영아… 학대치사 혐의 엄마 영장 심사

뉴시스

뉴시스

생후 16개월 된 입양아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엄마의 구속 여부가 11일 결정된다.  
 
서울남부지법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를 받는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실시한다. 심문 결과는 이날 오후 늦게 나올 전망이다.  
 
숨진 입양아 B양은 지난달 13일 온몸에 멍이 든 채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병원에 실려왔다. 복부와 뇌에 큰 상처가 있었다. 병원 관계자는 아동학대를 의심해 경찰에 신고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영아의 사인은 외력에 의한 복부손상'이라는 부검 결과를 내놨다. 부모는 피의자로 입건돼 조사받았고, 일부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B양은 올해 초 현재 부모에게 입양됐다. 지난 5월부터 부모에게 학대받는 것 같다는 의심 신고가 3차례나 접수됐다. 그러나 경찰은 특별한 혐의점을 찾지 못하고 아이를 매번 부모에게 돌려보냈다. 이때문에 경찰은 아동 학대에 대한 초동 대처가 미흡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