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연방총무청 "승자 아직 확정 안 돼"…바이든 정권 인수 '발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측이 정권 인수에 발목을 잡혔습니다.



현지 시간 9일 "바이든 측 정권 인수팀이 연방총무청(GSA)에 선거에서 이겼다고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미국 정치 전문 매체 악시오스와 영국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 측의 인수팀이 제대로 활동을 하기 위해선 GSA의 공식 선언이 필요합니다.



선언이 없으면 인수팀 활동에 여러 문제가 생깁니다.



우선 비공개 기록에 접근할 수 없습니다.



이는 정책 방향을 설정하는데 있어서도 문제가 됩니다.



또 자금 630만 달러(약 70억 원)도 받을 수 없으며, 사무실 공간 등도 지원받을 수 없습니다.



현재 GAS 청장은 지난 2017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임명한 에밀리 머피 입니다.



머피 청장은 아직 승자가 분명하다고 결정 내리지 않았습니다.



한 고위 행정관은 "GSA는 지난 2000년에도 5주 동안 승인하지 않았다"면서 "당시에도 플로리다에서 수백 표 차를 두고 대선 후보들이 싸웠다"고 말했습니다.





인수팀은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인정하라고 재촉에 나서고 있습니다.



인수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패배를 인정하지 않더라도 바이든의 승리가 분명하다"면서 "선언 지연은 정당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승인되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고려할 것이고, 법적 조치가 아니더라도 다른 방법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른 방법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반해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 결과가 조작됐다"며 재검표 요구 및 소송전에 나서고 있습니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